[코리아데일리 강태오 기자]

오늘은 6월 13일 금요일이다. 

일명 '13일의 금요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13일의 금요일'은 서양에서 불길하게 생각하는 날이다.

그 이유는 13일의 금요일이 골고다 언덕에서 예수가 죽은 날이며 과거 영국 해군이 13일의 금요일에 대한 미신을 깨려고 13일의 금요일 날 배를 출항시켰다가 그 배가 사라졌다는 이야기가 있어 더욱 불길하게 생각한다.

특히 서양에서는 심리적으로 '최악의 날'로 여기며 '13일의 금요일'이라는 호러 장르의 다수 영화가 나왔으며 이날에 사건 사고가 증가한다는 설도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공포영화 '13일의 금요일'때문에 심리적인 영향이 크다.

한편 금요일을 싫어해온 전통과 완벽한 숫자로 인식되는 '12(dozen)'란 숫자에 1을 더한 '13'이 결합된 이 날을 자연스럽게 꺼리게 됐다는 설도 있다.

이에 예수 그리스도가 처형당한 날이 금요일이었고 12사도와 예수를 합하면 13이라는 숫자가 나와 13일의 금요일이 불길한 날로 자리 잡았다는 유래도 있다.

<사진출처=영화 '13일의 금요일' 포스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