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데일리 오동주 기자]

부산에서 한 남성이 여성을 흉기로 찌른 뒤 자살을 기도한 사건이 발생했다.

8일 오전 6시 32분께 부산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김모(35)씨가 신체 일부를 자해하는 소동을 벌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씨를 추격하다가 이 아파트 16층 계단에서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쓰려져 있는 A(31·여)씨를 발견했다.

A씨는 머리와 눈을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사건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된 김씨는 외상이 심하지 않아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다른 곳에 사는 김씨가 이 아파트에서 주차카드를 발급받은 것으로 봐서 A씨와 서로 아는 사이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필로폰을 투약한 전력이 있는 김씨가 사건 현장에서 주민들에게 '살려달라'고 호소했고, 검거 이후에도 횡설수설하는 점으로 미뤄 환각상태에서 A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