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량 40% 늘리고 일자리 400개 늘어나

사진=얼티엄셀스 홈페이지
사진=얼티엄셀스 홈페이지

[이상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시장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LG에너지솔루션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합작 배터리 회사인 얼티엄셀즈가 미국 테네시주에 2억7500만달러(약 3590억원)를 추가로 투자하기로 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현지시각 2일) 얼티엄셀즈가 테네시주 스프링힐에 건설할 예정인 리튬배터리 공장의 생산량을 40%가량 늘리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얼티엄셀즈는 스프링힐 공장 건설을 위해 23억달러, 우리돈 약 3조원을 투자하기로 한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투자 확대를 통해 얼티엄셀즈 2공장의 배터리 생산능력은 당초 발표한 35GWh(기가와트시)에서 50GWh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앞서 계획보다 400개가량 늘어난 1700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얼티엄셀즈의 톰 갤러거 운영 부사장은 "이번 투자 확대를 통해 GM에 더 많은 배터리 셀을 더 빨리 제공할 수 있어 향후 몇 년간 GM의 공격적인 전기차 출시 계획을 차질없이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얼티엄셀즈는 5년 내외로 북미에서 10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GM의 계획에 맞출 수 있도록 적절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얼티엄셀즈는 테네시 외에도 미시간주와 오하이오주 등 모두 네 곳에 리튬배터리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은 GM과의 합작 사업과는 별개로 테네시주 클락스에 30억달러(약 3조9000억원) 이상을 단독 투자해 공장을 짓고, 연간 12만t 규모의 양극재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