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울그린트러스트
사진=서울그린트러스트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서울그린트러스트의 한강숲 조성 프로젝트에 시민들이 응답했다.

25일 서울그린트러스트(이사장 지영선)가 시민이 함께 참여한 한강숲 조성 성과를 발표했다.

비영리 재단법인인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시민 참여를 바탕으로 서울시 생활권 녹지를 확대 및 보존하고, 쾌적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 데 일조한다. 도시공원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개선과 함께 도시의 녹색 가치를 실현하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 중이다.

이번 한강숲 조성은 미래에셋생명(대표이사 변재상·김재식),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위원장 정희수·이봉주)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체결한 ‘시민참여 한강숲 조성협약(2019~2023)’의 일환이다.

서울그린트러스트는 다른 한강공원보다 방문객들의 휴게 공간이 부족했던 이촌한강공원 내 약 3000㎡ 공간에 잔디밭을 새로 만들었다. 또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2060그루의 나무를 심어 그늘을 제공하거나 아름다운 꽃을 감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올해는 미래에셋생명,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의 후원으로 팽나무, 꽃댕강나무, 나무수국 등 교목 10주, 관목 1400주 총 1410그루의 나무를 식재했다.

사진=서울그린트러스트
사진=서울그린트러스트

특히 서울그린트러스트는 도심에 숲을 조성하는 것을 넘어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 한강숲의 의미를 더했다. 시기에 맞춘 봉사활동을 추진해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올해 계절별로 총 4번의 숲가꾸기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71명의 봉사자가 참여해 직접 나무를 심고 돌보는 활동을 했다. 현재까지 함께 한 시민 봉사자는 805명에 이른다. 또한 폭우와 태풍으로 한강숲 침수 피해가 심각했던 만큼 피해 복구를 위한 봉사활동도 진행됏다. 자원봉사자로 나선 시민들은 관목 단지에 걸린 진흙과 쓰레기를 정리하고 환삼덩굴과 단풍잎돼지풀 같은 생태계 교란 식물이 번지지 않도록 제거하는 활동을 했다.

이와 함께 지역 단체 및 커뮤니티와 연계해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용산구 청파도서관과 지속적인 협력으로 지역 주민들의 관심을 환기했다. 또 2030 청년 플로깅 크루인 ‘쓰레커’도 협업했다. 환경 활동에 관심이 높은 MZ 세대의 호응을 끌어냈다.

서울그린트러스트 이우향 사무국장은 “4년째 꾸준히 시민들의 참여로 한강숲을 만들고 가꿀 수 있도록 후원해준 미래에셋생명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에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2023년까지 서울시의 미세 먼지 저감과 생활권 녹지의 확대라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도 많은 시민과 건강한 한강숲을 가꾸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