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롯데칠성음료
사진=롯데칠성음료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롯데칠성음료 처음처럼 순하리가 해외 마케팅에 박차를 가한다.

30일 롯데칠성음료가 소주 베이스 칵테일 ‘처음처럼 순하리(영문명 : SOONHARI)’가 대표적인 K팝 아티스트인 제니와 함께 미국, 중국, 베트남, 필리핀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순하리는 지난 2016년 미국 시장을 처음으로 수출을 시작했다. 현지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는 국가별 맞춤 전략을 통해 최근 5년간 연평균 약 57%의 성장율을 기록하며 주류 제품의 한류열풍을 이끌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캠페인 슬로건을 ‘Be Happy Soon, SOONHARI’으로 결정했다. 글로벌 MZ세대 니즈를 반영해 미니멀하고 심플하게 디자인 리뉴얼을 진행했다. 또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K팝, 파티와 함께 즐기는 트렌디한 순하리의 이미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제니의 이미지를 라벨 전면에 배치한 순하리x제니 기획 온팩 제품을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다. 이와 함께 포토카드, 미니 등신대, 소주잔, 순하리 블루투스 마이크 등으로 구성된 ‘스페셜 기프트 박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미국 등 4개국에서 국가별 SNS 프로모션을 통해 포토카드, 전용잔 등 ‘순하리x제니’ 관련 다양한 굿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베트남의 경우 현지 젊은 소비자의 관심이 뜨거운 만큼 오는 10월부터 호치민과 하노이의 중심 상권에서 순하리 판촉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순하리’ 음용 고객을 대상으로 룰렛 이벤트 등을 통해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미국에서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준비 중이다. 모델 제니의 이미지를 활용한 대형 옥외광고 설치, 현지 주류 판매점에 순하리 전용 매대 운영을 비롯해 인플루언서 초청 파티 진행,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에서 제니를 활용한 콘텐츠를 운영하며 디지털 마케팅에도 신경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최근 해외시장에서 인기가 늘고 있는 ‘순하리’가 대표적인 K-POP 아티스트 제니와 함께 K-푸드 열풍을 가속화 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지 소비자에 대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순하리’가 한국을 대표하는 K-liquor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