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이동규 롯데홈쇼핑 ESG실장, 정상범 송파구청 공원녹지과장, 강수정 환경재단 국장  / 사진=롯데홈쇼핑
(왼쪽부터) 이동규 롯데홈쇼핑 ESG실장, 정상범 송파구청 공원녹지과장, 강수정 환경재단 국장 / 사진=롯데홈쇼핑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롯데홈쇼핑의 다섯 번째 도심 녹지공간이 탄생했다.

28일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이 지난 27일 서울 송파구 송파나루공원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 녹지공간 ‘숨;편한 포레스트’ 5호를 조성하고, 완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롯데홈쇼핑 이동규 ESG실장, 환경재단 강수정 국장, 송파구청 정상범 공원녹지과장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20년 12월 환경부 및 환경재단과 ‘미세먼지 취약계층보호 및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실행하기 위해 2025년까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등에 나무를 식재하고 도심 속 녹지공간 조성하는 ‘숨;편한 포레스트’를 진행 중이다.

이번 송파구 송파나루공원에 5호 도심 숲을 완공하기 위해 약 500㎡ 면적에 총 1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산책로 등을 조성해 도심 속 친환경 쉼터를 마련했다. 도심 숲 조성을 기념해 시민들에게 미세먼지 정화식물 300개를 나눠주는 ‘내 나무 갖기 캠페인’도 함께 진행했다.

특히 120만 팔로어를 보유한 인기 캐릭터 벨리곰 공공조형물을 설치해 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환경 보호 동참 메시지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초에는 영등포구 양평동에 ‘숨;편한 포레스트’ 6호를 완공할 예정이다.

이동규 롯데홈쇼핑 ESG실장은 “도심 속 미세먼지를 줄이고 시민들께 편의시설을 제공하는 친환경 녹지공간 ‘숨;편한 포레스트’ 5호를 완공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ESG경영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숨;편한 포레스트’ 사업 외에도 다양한 ESG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수막, 폐의류 등을 업사이클링 섬유패널로 재활용해 남산도서관 옥외 공간에 친환경 학습공간 ‘작은도서관 73호점’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