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 사진=뉴시스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 사진=뉴시스

[정다미 기자, 뉴시스] 남양유업 주식을 둘러싼 오너 일가와 한앤컴퍼니(한앤코)의 소송 1심이 한앤코의 승리로 돌아갔다. 법원은 주식매매계약이 체결됐다고 보고 계약대로 지분을 넘겨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에 홍원식 회장은 항소할 계획이다.

22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부장판사 정찬우)가 한앤코가 홍 회장 등 오너 일가 3명을 상대로 낸 주식양도 청구 소송을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주식매매계약이 체결됐고, 피고들은 계약 내용에 대해 쌍방대리와 변호사법 위반 등을 주장했으나 피고들의 주장을 모두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해당 계약이 일반적인 인수합병(M&A) 거래에 크게 어긋나지 않았다고 본 것이다.

앞서 지난해 5월 홍 회장과 한앤코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고 남양유업 지분 53.08%를 3107억원에 매각하기로 했다. 같은 해 9월 홍 회장이 사전 이행 사항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계약 해지 통보했다. 이에 한앤코 측이 주식양도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홍 회장 측은 별도 합의서를 공개하며 남양유업 고문직 보장 등 오너 일가에 대한 예우, 외식사업부(백미당) 매각 대상에서 제외 등의 계약 선행조건이 이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김앤장 범률사무소의 쌍방대리로 권리를 보호받지 못하였고, 한앤코가 부당하게 경영에 간섭한 점 등을 계약 해지 사유로 들었다.

이번 소송과 별도로 홍 회장은 계약 해지의 책임이 한앤코에 있기 때문에 310억원을 지급해야 한다며 위약벌 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한앤코 측은 M&A를 할 때 한 법률사무소에서 쌍방대리를 하는 것이 업계의 관행이라 반박했다. 또 주식매매계약이 이미 확정된 사안이기 때문에 한앤코가 지명한 후보를 등기임원으로 선임하는 등 경영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앞서 한앤코가 제기한 주식처분금지 가처분, 의결권행사금지 가처분, 협약이행 금지 가처분 소송이 모두 인용된 점을 들어 정당성을 더했다.

홍 회장 측은 매도인의 권리를 제대로 보호받지 못했다며 즉시 항소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