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농심
사진=농심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농심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키친(Forest Kitchen)이 서울 100대 레스토랑에 뽑혔다. 

9일 농심은 서울시가 발표한 ‘2022 테이스트오브서울(Taste of Seoul) 100선’에 포리스트키친이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테이스트오브서울 100선은 서울시가 국내외 미식 전문가의 추천을 받아 선정 및 발표한다. 지난 2020년부터 서울의 맛을 집중 조명, 세계적인 미식도시 서울을 알리고 서울 관광문화의 격을 높이기 위해 매년 선정하고 있다. 심사 기준으로는 글로컬리즘(세계화+지역화), 화제성, 전문성 등이 있다. 

사진=농심
사진=농심

이번 100개 레스토랑 중 채식 레스토랑은 총 9개다. 올해 새롭게 오픈한 채식 레스토랑 중에서는 포리스트키친이 유일하다. 

농심은 비건 푸드로 고객의 힐링과 지구 환경에 기여하겠다는 생각을 담아 지난 5월 잠실 롯데월드몰에 포리스트키친을 오픈했다. 비건 레스토랑 오픈은 국내 식품 업계 최초다. 

비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다양한 비건 메뉴를 선보여 높은 만족도를 자랑한다. 소비자들로부터 비건 여부를 떠나 요리 자체의 완성도가 높은 레스토랑으로 평가되고 있다. 오픈 한 달만에 방문객 1000명을 돌파했고, 주말 예약률 100%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레스토랑 오픈 세 달여 만에 서울을 대표하는 레스토랑으로 선정된 것은 포리스트키친의 완성도 높은 요리와 서비스가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최고의 요리를 선보이며, 비건 레스토랑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