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민콘 노동일 대표, 포스코 김태억 설비자재구매실장, 정진이엔티 주용태 대표, 코엘트 고성원 대표 / 사진=포스코
(왼쪽부터) 민콘 노동일 대표, 포스코 김태억 설비자재구매실장, 정진이엔티 주용태 대표, 코엘트 고성원 대표 / 사진=포스코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포스코가 동반성장지원단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에 나섰다.

29일 포항 포스코 본사에서 하반기 포스코 동반성장지원단 출범식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주)민콘 노동일 대표, (주)정진이엔티 주용태 대표, (주)코엘트 고성원 대표, 포스코 김태억 설비자재구매실장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 동반성장지원단은 기술개발 및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을 위한 포스코의 대표적인 중소기업 맞춤형 컨설팅 지원 조직이다. 스마트 팩토리 구축, ESG 현안 해결, 설비·에너지 효율화, 기술·혁신 등 총 4개 부문에서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지원단은 각 분야에서 평균 25년 이상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포스코 베테랑 직원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중소기업을 직접 찾아 설비관리, 기술개발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문제 해결에 앞장선다.

이번 하반기 동반성장지원단 활동에는 총 10개 중소기업이 참여한다. 올해 말까지 각 기업에 대한 정밀 진단을 실시하고 개선 계획을 수립·구체화하며, 내년에는 최종 개선안을 실행해 성과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총 2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총 82건의 과제를 발굴했다. 현재 발굴한 과제 해결을 위해 맞춤형 개선 활동을 진행 중이다. 상반기에 판로 지원에 따른 매출 확대, 정부 지원사업 매칭에 따른 투자비 절감, 설비 및 공정 장애 해소를 통한 비용절감 효과 등을 포함해 총 37억5000만원의 재무적 성과를 이뤄냈다. 작업환경 및 안전 위해요소 개선, 생산성 향상 등 다양한 비재무적 성과도 거두고 있다.

지난해 컨설팅에 참여한 기업 중 후속 개선과제를 진행 중인 기업들도 혁신 성과가 속속 나오고 있어 장기적인 컨설팅 효과를 보고 있다.

김태억 설비자재구매실장은 “포스코 동반성장지원단은 작년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지속적인 활동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며 “참여 기업들이 당면한 고충을 해소하고 경쟁력을 강화해, 포스코 공급망 강건화에도 일조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컨설팅을 실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정진이엔티 주용태 대표는 “회사가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지원단의 컨설팅을 받게 되어 기대가 크다”며 “회사가 안고 있는 고질적인 문제들을 해결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