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캠퍼스 R&D단지 기공식 참석해 20조원 투자 발표
"세상에 없는 기술로 미래를 만들자" 강조
화성캠퍼스 찾아 2년 만에 임직원들과 소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일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R&D단지 기공식에 참석했다. 사진 왼쪽부터 정은승 DS부문 CTO, 이재용 부회장, 경계현 DS부문장, 진교영 삼성종합기술원장.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일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R&D단지 기공식에 참석했다. 사진 왼쪽부터 정은승 DS부문 CTO, 이재용 부회장, 경계현 DS부문장, 진교영 삼성종합기술원장. (사진=삼성전자)

[코리아데일리 홍재영 기자]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복권 이후 첫 행선지로 삼성의 첫 번째 반도체 사업장인 기흥캠퍼스를 찾아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며 반도체 사업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 부회장은 19일 경기도 용인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차세대 반도체 R&D단지’ 기공식에 참석하여 차세대 반도체 기술 R&D를 위한 비전을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경계현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 정은승 DS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진교영 삼성종합기술원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박용인 시스템LSI사업부장 등 10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기흥캠퍼스는 1983년 삼성의 반도체 사업 시작을 알린 곳으로 세계 최초 64M D램 개발, D램 시장과 메모리반도체 분야 1위 달성 등을 만들어온 곳이다.

삼성전자는 기흥에 미래 반도체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최첨단 복합 연구개발 시설인 반도체 R&D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약 2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기흥반도체 R&D 단지는 약 10만9000제곱미터(㎡) 규모의 수도권 최대 반도체 R&D 클러스터로 2025년 중순부터 가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40년 전 반도체 공장을 짓기 위해 첫 삽을 뜬 기흥사업장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며 "차세대뿐만 아니라 차차세대 제품에 대한 과감한 R&D 투자가 없었다면 오늘의 삼성 반도체는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다. 기술 중시, 선행 투자의 전통을 이어 나가자. 세상에 없는 기술로 미래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기흥캠퍼스 기공식 참석 이외에도 화성캠퍼스와 반도체연구소도 잇달아 방문하여 직원들과 만남을 가졌다.

화성캠퍼스를 찾은 이 부회장은 임직원들과 대화하며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고 논의를 가졌다. 이번 직원들과의 만남은 2020년 8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화성캠퍼스 반도체 연구에서는 DS부문 사장단 회의를 열고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주요 현안과 차세대 반도체 기술 연구개발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