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의 산업화’ 위해 예능 ‘식자회담’ MC 맡아
유튜브 쇼츠 콘텐츠 등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ing

사진=SBS
사진=SBS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토크쇼 MC로 변신한다. 대한상의의 국가 발전을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인 ‘한식의 산업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선 것이다.

오는 9일 밤 11시 30분 SBS 새 예능 ‘식자회담(연출 박미연/작가 박현희, 최성욱)’이 첫 방송된다.

‘식자회담’은 SBS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준비한 새로운 국가발전 프로젝트 시즌 2 ‘한식의 산업화’를 주제로 한 경제 토크쇼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음식들이 가지는 경제적 측면에 대해 다양한 시각과 사례를 소개한다.

최 회장이 食(밥 식)과 識(알 식)이 함께하는 ‘식자회담’의 단장을 맡았다. 그는 MC를 맡아 그동안 숨겨왔던 재치, 입담을 대방출할 계획이다.

여기에 방송인 전현무, 가수 이찬원이 진행을 함께한다. 패널로는 요리연구가 홍신애와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가 합류했다. 이들은 한식 산업의 분야별 문제점과 해결 방법을 논의하고, 한식의 세계화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놓을 전망이다.

식품산업은 코로나19에도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했으며, 문화 등 다른 요소와 결합해 폭발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다. 특히 최근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연출·극본 황동혁)’,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뜨거운 만큼 한식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증가하는 추세다.

SBS 관계자는 “‘식자회담’에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음식들이 가지는 경제적 측면에 대해 다양한 시각과 사례를 소개하려 한다. 그동안 맛으로만 경험했던 음식에 대해 경제, 문화, 스토리 측면 등 다양한 시각을 통해 보여줄 것”이라 말했다.

국가발전 프로젝트 시즌 2 SBS ‘식자회담’은 오는 9일 화요일 밤 11시 30분부터 6주간 방송된다.

한편 최 회장은 ‘소통’을 강조하며 여러 이례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대한상의 회장 취임식에서 “소통으로 갈등,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을 모색하겠다”고 말한 바를 적극적으로 수행 중이다.

대한상의는 ‘소통플랫폼’을 오픈하고 여러 경제, 사회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주장을 직접 듣고 있다. 이를 홍보하기 위한 홍보 영상에 최 회장이 직접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또 최 회장은 MZ세대와의 소통을 위해 유튜브 쇼츠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가장 먼저 공개된 영상 클립인 ‘최태원 회장의 꼰대론’은 3일 오후 5시 현재 조회수 3941회를 기록 중이다. 또 다른 쇼츠 영상 클립 ‘열정왕찐천재 최태원의 공부법은?’은 조회수 1만2961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