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SPC행복한재단 백승훈 상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장 박수봉 본부장 / 사진=SPC그룹
(왼쪽부터) SPC행복한재단 백승훈 상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장 박수봉 본부장 / 사진=SPC그룹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SPC그룹이 올해 여름방학에도 해피포인트 지원 사업을 실시했다.

19일 SPC그룹(회장 허영인)이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5천만원 상당의 해피포인트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SPC그룹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해피포인트 지원 사업’은 학교 급식이 없는 방학 시즌마다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들에게 포인트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7년부터 매 방학마다 총 12회에 걸쳐 진행됐다. 현재까지 서울, 경기, 인천, 강원, 경상, 전라, 충청 등 전국의 결식 우려 아동 총 1만1천명에게 5억5천여만원 상당의 해피포인트가 제공됐다.

올해 ‘여름방학 해피포인트 전달식’은 지난 18일 파리바게뜨 강남서초점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SPC행복한재단 백승훈 상무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장 박수봉 본부장이 참석했다.

올해는 특히 대형산불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 지역 내 저소득가정 아동 320명과 아동복지시설 60곳에 해피포인트 적립카드를 전달했다. 제공되는 해피포인트는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 파스쿠찌, 빚은 등 전국 7000여개의 SPC그룹 계열 매장에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장 박수봉 본부장은 “사용처가 다양한 해피포인트 카드는 아이들이 식사 걱정 없는 방학을 보내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아이들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내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이번 해피포인트 지원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이 건강한 방학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며 “SPC그룹은 앞으로도 나눔은 기업의 사명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취약계층을 돕는 사회공헌을 꾸준히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