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CM
사진=MCM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MCM이 지속가능한 패션하우스로 자리잡을 것이라는 목표에 한발짝 다가섰다.

18일 글로벌 럭셔리 패션하우스 MCM이 포지티브 럭셔리(Positive Luxury)로부터 버터플라이 마크(Butterfly Mark)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포지티브 럭셔리는 럭셔리 브랜드가 새로운 기후 경제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세계적인 지속가능성 플랫폼이다. 포지티브 럭셔리는 버터플라이 마크 인증 기업이 ESG 경영을 통해 포용적 성장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을 한다.

이번 MCM이 인증받은 버터플라이 마크는 기후 변화에 따라 적극적인 혁신을 추진하는 지속가능 기업에 수여되는 것이다. 이를 통해 MCM은 회사 경영이 높은 수준의 지속가능성 가치에 따라 운영된다는 것을 입증했다.

MCM은 환경 보전에 앞장서는 럭셔리 브랜드임을 인정받으며 버터플라이 마크를 이정표 삼아 그간 추구해온 ‘스마트 럭셔리(Smart Luxury) 패션하우스’라는 목표를 위해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MCM은 오는 2030년에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 지속가능성 비전에 나아갈 계획이다. 과학 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SBTi, 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를 바탕으로 기후 과학 기반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를 세우고, 기후 및 생태계를 보호에 앞장서기 위해 폐기물을 재활용한 제품의 생산량을 늘릴 예정이다. 또한 혁신, 순환성, 포용적 성장도 앞당긴다.

특히 MCM은 지난 2018년부터 모든 제품에 모피 사용을 중단한 바 있다. 현재 컬렉션에 환경 친화적인 페이크 퍼와 에코닐(Econyl), 리실크(Re-Silk), 텐셀, 코바(Koba) 및 바나나텍스(Bananatex) 등의 소재를 활용 중이다. 또 모든 가죽 제품에는 친환경 가죽 인증 기관인 레더 워킹 그룹(Leader Working Group)의 인증을 받은 가죽 소재만을 사용한다. MCM은 향후 바이오매스 기반의 비세토스 원단 등 더욱 혁신적인 소재를 활용하고자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포지티브 럭셔리의 공동 설립자 다이애나 베르데 니에토(Diana Verde Nieto)는 “MCM은 측정 가능한 수준의 ESG 경영을 주도해 버터플라이 마크를 거머쥐었다”며 “환경 친화적인 디자인, 기후 관련 회계 처리, 공급업체와의 협업을 추진 중인 MCM과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패션하우스로 자리잡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협력하게 돼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MCM 글로벌 브랜드 책임자 더크 쇤버거(Dirk Schönberger)는 “MCM은 지속가능한 럭셔리 패션하우스를 지향하므로 투명성을 관철하고, 이를 지향할 책임이 있다”며 “올바른 이니셔티브에 투자해 지속가능성 측면의 모든 목표에 혁신과 진보를 지향하는 패션업계 모범사례가 되고,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