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울산업진흥원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서울산업진흥원과 GS리테일이 힘을 모아 서울시 창업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14일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김현우)이 운영하는 ‘서울창업허브 성수’와 GS리테일이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사업을 진행한다.

이들은 친환경 가치를 실현할 스타트업을 모집해 기술·아이디어·제품 개발 등을 지원해 기업 경쟁력 향상에 나선다. 모집 분야는 리테일 영역의 모든 친환경 솔루션 원료, 상품, 포장재, 기술 등과 관련이 있는 스타트업이다. 서울창업허브 성수 및 GS리테일과 협업 의지가 있는 스타트업(법인기업)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GS리테일은 최종 선발된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부와 PoC 협업 및 후속투자 유치 기회(협업 성과에 따른 추가투자, TIPS 추천 검토 등)를 제공한다. 서울창업허브 성수는 GS리테일 협력 사업화 지원을 비롯해 서울창업허브 성수 2층에 위치한 오픈 이노베이션센터 내 협력공간 지원, 데모데이 참여기회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오는 22일까지 서울창업허브 성수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최종 선발은 GS리테일 내부 심사를 통해 확정된다. 오는 8월 중순 기업별로 안내될 예정이다. 자제한 사항은 서울창업허브 성수로 문의하면 된다.

남궁선 서울창업허브 성수 센터장은 “ESG분야의 우수한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대기업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협력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