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너구리와 완도 다시마는 1982년부터 이어온 인연
누적 구매량 1만6천톤 넘어서며 대표적인 기업-지역사회 상생 사례로 꼽혀

사진=농심
사진=농심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농심이 올해도 완도 다시마와의 특별한 인연을 이어간다. 완도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지난해보다 가격이 크게 늘었음에도 구매량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13일 농심이 올해도 전남 완도군 금일도에서 진행되는 다시마 위판(경매)에 참여해 너구리에 사용할 햇다시마를 구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심은 이달 중순까지 진행되는 위판에서 총 450톤의 다시마를 구매할 예정이다. 이는 연 평균 구매량 400톤 보다 10% 이상 늘어난 양이다.

특히 올해는 다시마 작황이 좋지 못하고 각종 비용이 증가해 전년 대비 약 40% 가격이 상승했다. 그럼에도 농심은 가격에 상관없이 최고 품질의 다시마를 구매함으로써 소비자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완도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신제품 카구리 출시와 함께 각종 마케팅 활동에 힘입어 너구리 판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최근 외식물가 상승으로 ‘런치플레이션’ 현상이 일어나는 등 올해 라면 소비가 늘어날 것에 대비하여 다시마 구매량을 늘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농심과 완도 다시마의 인연은 올해로 40년을 맞았다. 농심은 1982년 너구리를 출시하며, 차별화된 해물우동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완도 다시마를 원물 그대로 큼지막하게 넣기로 결정했다. 농심이 매년 구매하는 다시마의 양은 국내 식품업계 최고 수준이며 지난 40년간 누적 구매량은 1만6천톤을 넘어섰다.

너구리 다시마의 고향인 완도군 금일도는 국내 최고 품질의 다시마 산지다. 일조량, 바람 등의 조건이 다시마 양식에 최적화돼 있어 전국 다시마 생산량의 60~70%를 차지한다.

농심의 꾸준한 완도 다시마 구매는 기업과 지역사회의 대표적인 상생 사례로도 꼽힌다. 완도금일수협 김승의 상무는 “다시마 작황에 관계 없이 농심이 꾸준히 다시마를 구매하는 덕택에 완도 어민들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농심 관계자는 “앞으로도 완도 다시마와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며, 더욱 품질 좋은 제품으로 소비자의 인생을 맛있게 하는 농심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