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정다미 기자]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45일 만에 다시 2만명대를 넘어섰다. 정부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공식 발표한 데 이어 다음 주 중 하절기 재유행 대응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라 밝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백경란)가 9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286명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국내 발생이 2만63명, 해외유입이 223명이며, 전날보다 963명이 늘었다. 사망 확진자는 19명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누적 확진자는 1849만1435명으로 집계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2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5월 25일(2만3945명) 이후 45일 만이다. 지난 주 같은 요일(2일. 1만712명)과 비교했을 때 2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2주 전 같은 요일(6월 25일. 6785명)과 비교했을 때는 거의 3배에 이른다. 전주 같은 요일과 비교해 확진자수가 2배로 느는 더블링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주말에 진단검사량이 감소하기 때문에, 주초와 주말에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적고 수, 목요일 경 해당 주의 정점을 찍는 일반적인 모습과도 다른 경향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전날 선별진료소에서는 총 4만3976건의 진단검사가 이뤄졌는데, 이는 직전일 4만5083건보다 1107건 줄어든 것이다. 그러나 확진자는 오히려 늘어났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8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재유행을 공식 인정했다. 이 총괄조정관은 재유행 이유로 면역 회피 특성을 지닌 BA.5 변이 바이러스 확산, 여름철 이동량 증가, 실내 감염, 면역효과 감소 등을 꼽았다. 그는 “코로나19 재유행 경고등이 하나둘 켜지고 있다. 다시 확산국면으로 전환됐다. 우리 모두의 경각심이 필요하다”며 마스크 착용, 환기 등 개인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이 총괄조정관은 “재유행 대응방안을 전문가들과 논의 중이다. 다음 주 하반기 재유행 대응방안을 마련해 국민 여러분에게 소상하게 보고하겠다”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변경할 가능성을 전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방역조치를 어떻게 변경할지 검토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비롯한 각종 다양한 방역조치들을 변경할 필요가 있는 것인지, 변경한다면 어떤 식으로 변경할 수 있을지 등을 다음 주 수요일(13일)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