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앱마켓 정책 규정을 어긴 카카오에 대해 최신 업데이트 승인 거절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사진=뉴시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사진=뉴시스)

[코리아데일리 홍재영 기자] 카카오톡이 아웃링크 방식 결제를 유지하며 구글 플레이스토어가 애플리케이션의 업데이트를 잠정 중단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가 최근 구글 플레이스토어 내 카카오톡 최신 버전 업데이트 승인 요청에 대한 심사 거부 통보를 받았다. 구글이 지난달부터 시행한 앱마켓 정책 규정을 어긴  카카오에 대해 최신 업데이트 승인 거절 방식으로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구글이 시행중인 외부 결제 금지 정책에 대해  카카오는 카카오톡 이모티콘 구독 서비스에 웹링크 결제 방식과 외부 결제 링크를 남기며 정책을 따르지 않으며 시작됐다.

카카오는 구글의 제재에도 웹링크 도입을 유지한다는 입장을 굳혔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결제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인앱결제 외 다른 결제 방법을 함께 안내하는 현재 방법을 당분간 유지하고자 한다"며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7월 1일부터 ‘다음’ 검색을 통해 카카오톡 최신 버전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글은 기존처럼 개발사에 정한 정책 기조를 지키기 위해 카카오의 입장이 변하지 않는한 제재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양사의 대립에 구글플레이를 통해 카카오톡 최신버전을 업데이트 할 수 없게 되며 소비자들의 불편이 가중될 전망이다.

6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양 사업자가 논의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만들어주고 의견을 청취하겠다”며 “내일 양 사 임원이 참석하는 자리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글의 행위가 인앱결제강제금지법에서 정한 금지행위에 해당하는지는 일단 사실조사부터 진행해봐야 아는 일”이라며 “그 전에 이용자 불편이 생기지 않는지 면밀히 살피고, 그 과정에서 양 사업자 의견을 듣고 조정이 필요하다면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