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오는 11월 30벌의 메타패션 출시 예고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국내 최초 메타패션이 제작된다는 소식에 기대가 뜨겁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앞서 3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장영진 1차관과 유명 패션디자이너, 셀럽 등이 참석한 가운데 메타패션 제작 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날 패션테크 클러스터 사업기획단 출범식도 함께 진행됐다.

장영진 차관은 “메타패션은 섬유패션의 대표적인 제조의 서비스화 분야로 우리가 꼭 잡아야 할 블루오션”이라 강조했다. 패션과 디지털 모두에 강점이 있는 만큼 시장을 선점한다면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패션 선진국으로 진입할 수 있다는 것.

메타패션은 현실에서 옷감의 재질, 색감 등 제약으로 실제 구현이 힘든 패션을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이미지나 동영상으로 제작한 것으로 넓게는 메타버스 상 아바타의 스킨도 포함된다. 메타버스 확산과 함께 2030년에 시장규모가 550억달러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MZ 세대를 바탕으로 친환경 패션이자 XR(확장현실) 경험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메타버스 아바타가 메타패션을 입고 이를 주문하면 실물 옷으로 제작 후 배송하는 개인맞춤형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이를 통해 무재고, Zero Waste가 가능한 환경친화적인 미래먹거리다. 또 다양한 창작의 기회를 제공해 양질의 일자리 탄생에도 기여할 것이라 본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김보민 디자이너는 모델 재시와 함께 ‘사람과 세상을 아름답게’라는 주제를 선보인다. 열 명의 동화 속 주인공들을 통해 교육, 평등, 건강 등 UN 지속가능개발목표의 메시지를 담은 메타패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가 국내 최초로 세계 4대 패션위크에 동시 초청받은 바 있어 더욱 관심을 끈다.

황이슬 디자이너는 방탄소년단(BTS.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착용한 모던 한복을 제작해 이름을 날렸다. 가수 겸 배우 한선화와 함께 ‘시간여행자’를 주제로 수백 년 전 과거의 복식을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해석한 작품을 예고했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2021년 한국디자이너패션어워즈 최우수상 수상자다. 그는 가수 라비와 함께 ‘민화와 클래식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전통 민화 캐릭터들이 살아 움직이는 듯한 역동적 감성을 작품에 담을 것이라 밝혀 기대를 자아냈다.

영화, 게임, 패션 등에 활용되는 3D 가상의류 분야 세계 1위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클로버추얼패션이 기술 지원을 맡아 메타패션을 더 사실적으로 구현한다. 또 KT가 메타패션 유통 플랫폼을 구축하고 소비자들이 구매·착장 할 수 있는 앱을 개발·배포를 준비 중이다.

한편 산업부는 패션테크 클러스터 조성안이 9월경 수립되면 이를 토대로 지자체 대상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연내 대상 지자체를 선정한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클러스터 구축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