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의 백석농공단지에 중소 제조 기업의 산업환경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혁신센터와 비즈니스 플랫폼 등이 들어선다.[사진=천안시]
충남 천안의 백석농공단지에 중소 제조 기업의 산업환경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혁신센터와 비즈니스 플랫폼 등이 들어선다.[사진=천안시]

천안시는 백석농공단지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23년 '민관협력 중소벤처 스마트혁신지구 조성사업' 사전컨설팅 대상지역으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민관협력 중소벤처 스마트혁신지구 조성사업은 낙후된 중소기업 밀집지역에 기업이 개별적으로 구축하기 어려운 장비·시설 등 제조현장 스마트화를 위한 공동활용 스마트플랫폼 조성 등을 지원해 지역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1988년에 조성된 천안의 백석농공단지는 전기·전자, 기계, 석유화학(의료·바이오) 업종 등 제조 기업 121개사가 입주해 총 2510명의 근로자가 근무 중이다. 2021년 기준 입주기업당 평균 생산액 40억 미만의 중소기업이 집단화를 이루고 있다.

이곳의 입주기업들은 그동안 제조업 기반 천안경제와 고용창출의 버팀목 역할을 해왔으나, 코로나19에 따른 지역주력산업 성장둔화, 4차산업혁명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의 영향으로 산업환경변화에 따른 대응이 필요하게 됐다.

 천안시는 이번 사업선정으로 80억 원을 들여 공동활용 가능한 공간인 스마트혁신센터 내 스마트러닝 스튜디오, 비대면 화상회의실, 디지털 홍보전시관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스마트제조에 필요한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VR 제품설계 등 선도 기술들을 융합해 활용할 수 있는 실습형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