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국정과제 ‘빠르고 편리한 교통 혁신’
약 27~38% 교통비 절감 예상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윤석열 정부가 국정과제 실천을 위한 대중교통 서비스 혁신으로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백승근)가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진행했다. 해당 회의에는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서울교통공사, 한국철도공사가 참석했다.

새 정부가 ‘빠르고 편리한 교통 혁신’을 110개 국정과제 중 하나로 포함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대중교통 서비스 혁신’의 한 방안으로 지하철 정기권의 버스 사용 등 환승할인 적용 확대를 검토 중이다. 현재 수도권, 인천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하철 정기권이 있으나 버스 환승할인이 적용되지 않아 역세권 주민이 아닐 경우 추가로 요금을 지불해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정부는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을 통해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청년·서민층 등의 교통비 부담을 경감하고 이용 편의를 제고할 방침이다.

위원회는 국민들이 통합정기권을 더욱 편리하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전문 연구기관과 함께 도입방안을 논의 중이다.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담당하는 전국 대도시권 지자체 및 운송기관과 협의를 거쳐 오는 2023년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통합정기권이 도입되면, 기존 지하철 역세권 주민 외에 지하철과 버스를 환승하는 이용객에게도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로써 국민 대중교통비 절감(약 27~38%)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위원회 박정호 광역교통경제과장은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은 정부가 대중교통 정기권 서비스를 지원하는 첫 사례로서 그 의미가 크고,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민층·청년층의 대중교통비를 절감하는 동시에 다양한 이용자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대중교통비 절감 방안을 다각적으로 강구함으로써 국민 교통비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