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세아그룹
사진=세아그룹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세아그룹이 그룹 차원에서 ESG 경영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25일 세아베스틸지주가 ESG 경영을 위한 5대 핵심 지향점을 담은 ‘그린 이노베이션(Green Innovation) ESG 전략’을 공표했다고 밝혔다.

세아베스틸지주가 선정한 ESG 5대 핵심 지향점은 ‘2050 탄소중립 달성’ ‘자원순환 생태계 구축’ ‘투명하고 공정한 지배구조’ ‘지속가능한 공급망 체계 구축’ ‘안전 및 보건 리스크 최소화’다. 이를 기반으로 9개의 세부 전략과제를 도출하고 ESG 위원회를 통해 이행사항을 중점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지난 4월1일 세아베스틸지주는 지주사 출범과 함께 ESG 위원회를 신설했다. 위원장으로는 카이스트 경영대학 학장인 윤여선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ESG 위원회는 독립성을 바탕으로 세아베스틸지주의 중장기 ESG 정책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ESG 정보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향후 ESG 이행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등을 주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세아제강은 조직개편을 통해 지속가능경영실 소속의 ESG추진팀을 신설하고 대표이사 직속으로 SHE기획팀을 신설해 ESG 경영 강화를 위한 전담 조직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또 세아제강은 체계적인 ESG 정보 관리를 위한 통합 정보관리 플랫폼 ‘에스에이치이(SHE)’를 론칭했다. 에스에이치이는 안전(Safety), 보건(Health), 환경(Environment)의 머리글자를 조합한 플랫폼이다. 안전통계 데이터를 비롯해 공장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배출량 관리, 안전보건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통계 분석 데이터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다. 향후 에스에이치이 플랫폼을 ERP를 비롯해 사내 인트라넷과 연동시켜 데이터 기반의 체계적인 ESG 경영 토대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세아그룹 관계자는 “그룹차원에서 ESG 경영을 단기적인 평가 대응이 아닌 기업 본연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하나의 성장 기회로 삼고 있다”며 “새롭게 신설된 ESG 전문조직을 필두로 ESG경영 전략을 고도화해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