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선보여

사진=롯데제과
사진=롯데제과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롯데제과가 다이어터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ZERO)’를 선보였다.

‘제로’ 브랜드 제품 5종을 전격 출시하고 본격적인 브랜드 론칭을 알린 롯데제과가 추후 TV광고를 포함한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 밝혔다.

최근 건강관리를 하면서도 즐거움을 놓치지 않는 ‘헬시 플레저(Healthy Pleasure)’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설탕 대신 대체감미료를 사용한 무설탕 제품이 인기를 끄는 가운데 롯데제과는 탄산음료 위주였던 ‘제로 식품’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롯데제과는 지난해 9월에 ‘제로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렸다. 롯데제과는 ‘제로’를 개발하기 위해 별도의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고 1년여의 연구 기간을 두는 등 공을 들여 브랜드를 론칭했다.

대체감미료를 사용하더라도 기존 설탕 제품의 맛과 풍미를 그대로 살리기 위해 수천 번의 테스트를 거쳤다. 제품 개발자는 “대체감미료를 사용한다고 해서 맛이 없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맛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두고 제품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 제품 출시 전 실시한 소비자 조사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확인했고, 시장의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이번 ‘제로’ 제품은 총 5종으로, 과자류인 ‘제로 초콜릿칩쿠키’, ‘제로 후르츠 젤리’, ‘제로 카카오 케이크’와 빙과류인 ‘제로 아이스콜라’, ‘제로 아이스초코바’가 있다. 이들 제품은 설탕 대신 에리스리톨과 말티톨을 사용했다. 특히 ‘제로 후르츠젤리‘와 ‘제로 아이스콜라’는 칼로리가 일반 제품에 비해 각각 25%, 30%가량 낮아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롯데제과는 ‘제로’ 브랜드의 패키지에 친환경 소재인 프로테고, FSC인증 종이 등을 사용하는 등 친환경 이미지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이번 제로 제품들은 23일부터 롯데제과 자사몰인 롯데스위트몰과 마켓컬리 등 온라인 채널과 국내 4대 백화점을 시작으로 판매처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롯데제과는 추후 초콜릿, 캔디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나갈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