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능력 강화와 치매 악화 방지, 치매가족의 부양부담 경감 목적

찾아가는 치매프로그램 , '놔사랑 내곁에' (사진=담양군청)
찾아가는 치매프로그램 , '놔사랑 내곁에' (사진=담양군청)

[코리아데일리 최영상 기자]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치매 어르신들의 일상 회복을 위한 치매 환자 쉼터 ‘뇌사랑 내곁에’ 방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치매 쉼터 프로그램은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경증치매환자 중 장기요양서비스 미신청자와 대기자, 인지지원 등급자의 인지능력 강화와 치매 악화 방지, 치매가족의 부양부담을 경감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진행한다.

코로나19로 바깥활동이 어려웠던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전담인력이 주 4회 가정을 방문해 치매예방 운동, 워크북 훈련, 작업 치료, 미술 활동 등을 진행하며, 향후 코로나19 추이를 고려해 치매안심센터 내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211명을 대상으로 방문형 치매 쉼터를 운영하고 운영 전⸱후 단축형 노인우울척도(SGDS-K)를 실시한 결과 상⸱하반기 평균 25% 감소하는 효과가 있었으며, 만족도도 높게 조사됐다.

군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됨에 따라 치매 어르신들의 일상 회복을 위한 인지강화 프로그램이 중요한 시기”라며 “적극적인 쉼터 운영을 통해 치매환자의 증상 악화를 방지하고 돌봄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