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콜마
사진=한국콜마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한국콜마가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화장품 인체적용시험 성적서를 발급할 수 있는 자격을 획득했다.

9일 한국콜마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에서 화장품 인체적용시험 분야의 국제공인시험성적서 발급 자격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해당 자격에 따라 한국콜마는 미백과 주름개선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 인체적용시험, 미생물 분야에 대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공인성적서를 자체 발급할 수 있게 됐다. 이는 국내 화장품 기업 최초다.

한국콜마에서 발행한 성적서는 국제시험기관인정협력체(ILAC)에 가입한 104개국 105개 인정기구와 아시아태평양 시험기관 인정협력체(APAC)에 가입한 28개국 46개 인정기구에서 활용할 수 있다.

앞서 2020년에도 품질관리 분야에서 업계 최초로 공인시험기관 인정을 받은 바 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해외 기관에 시험을 맡겨 여러 번 시험을 치르는 동안 발생할 수 있는 기술 유출의 위험을 줄이고 수출 과정의 소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해 K뷰티 수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한국콜마는 최근 글로벌 화장품 패키징 전문 기업 연우를 2864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한국콜마는 K뷰티 산업의 밸류체인을 넘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