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물 소재 활용 건강기능식품 7종 제형 생산실, 원료보관실, 제품보관실, 사무실 등으로 구성

제천시청
제천시청

[코리아데일리 김병호기자] 제천시가 천연물소재 활용 제제(製劑) 개발 및 시제품 제작지원을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추진 중인 ‘천연물제제 시생산시설 구축사업’ 마무리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 지역산업거점 스마트특성화기반사업’으로 선정되어 추진 중인 본 사업은 지난해 6월부터 착공이 진행되어 2022년 상반기 준공을 앞두고 있다.

‘천연물제제 시생산시설 구축사업’은 총 사업비 152억(국비 56억, 도비40억, 시비56억)으로 천연물소재를 활용한 다양한 건강기능식품 시제품 생산을 위한 장비구축 및 GMP 규격의 제조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본 사업으로 구축될 시설은 지상 2층, 연면적 3,099㎡ 규모로, 천연물 소재 활용 건강기능식품 7종 제형(캡슐, 정제, 분말, 과립, 액제, 환제, 젤리) 생산실, 원료보관실, 제품보관실, 사무실 등으로 구성된다.

시는 천연물소재 건강기능식품 생산 장비 구축을 통해 천연물산업 관련 기업의 시제품 제작지원과 더불어 시험·평가·인증·특허지원, 기술지도 및 컨설팅, 기업 장비활용 숙련인력 양성교육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기 구축 완료된 천연물 조직배양 상용화시설(원료생산), 천연물 원료제조 거점시설(원료 추출)과의 상호 인프라 구축의 핵심 시설이다” 며, “원료생산부터 제품개발 및 사업화로 이어지는 One-stop시스템을 통해 ‘천연물산업의 허브, 제천’으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