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문화예술 핵심자원 활용으로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 늘리기 일환

담양군 ‘전국 청소년 가사시 랩 페스티벌’ 현장 (사진=전남도청)
담양군 ‘전국 청소년 가사시 랩 페스티벌’ 현장 (사진=전남도청)

[코리아데일리 이주옥기자] 전라남도는 올해 17개 시군 총 20개 사업을 선정해  ‘남도문예 르네상스 시군 특화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남도문예 르네상스 시군 특화사업’은 예향남도의 우수한 전통 문화예술 핵심자원을 활용해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늘리고 지역 문화예술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한다.

주요 선정 사업은 순천시의 ‘다시 피는 꽃, 여‧순 항쟁!’, 강진군의 ‘강진의 색(色)’, 영암군의 ‘종가에서 전통과 현대를 잇다’, 담양군의 ‘전국 청소년 가사시 랩 페스티벌’ 등이다. 지역 특색을 반영한 공연, 전시 등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시군 특화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한 문화예술 분야에 활기를 불어넣어 지역민이 더 다양한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우수한 전남의 비교우위 자원을 활용해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고 누리는 기회를 꾸준히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