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배우 정애리가 허영만 화백과 전남 영광의 맛을 찾아 나선다.

11일 저녁 8시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데뷔 45년 차 배우이자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소유자 정애리가 출연한다.

식객 허영만과 정애리는 풍요로운 도시, 전남 영광의 다채로운 맛을 찾아 떠난다. 영광은 정애리가 유년 시절을 보내 더욱 각별한 곳이다.

정애리는 1984년 드라마 ‘사랑과 진실’에서 주인공 ‘효선’ 역을 연기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순간 시청률 70%를 기록하며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그는 사실 “탤런트에는 큰 관심이 없었다”고 말해 허영만을 놀라게 했다. 이어 정애리는 “초등학생 때부터 무용을 전공했다”며 “친오빠의 권유로 탤런트 모집에 지원해 대상을 받고 데뷔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정애리는 어디서도 공개하지 않았던 난소암 투병 당시 이야기도 공개한다. 스타가 된 이후 쉴 틈 없는 나날을 보내던 그는 2016년 갑자기 난소암 선고를 받은 뒤 1년간 투병 생활을 해야 했다.

정애리는 그때를 떠올리며 “당시 항암치료 부작용으로 머리카락이 심하게 빠졌다”며 “항암치료를 버틴 지 1년이 지난 이후 어느 정도 머리카락이 자라 미용실에서 예쁘게 다듬고, 사진 촬영을 했다”고 당시 사진을 보여줬다. 또 “평소 육식을 즐기지 않았지만 항암치료 받을 때 의사의 권유로 매일 200g 이상의 고기를 먹어야 했다”고 남다른 고충을 털어놨다.

이날 두 식객은 전국에서 찾아온다는 45년 전통의 백합죽집부터 영광 시내에 위치한 테이블 4개로 운영하는 제철 생선 전문점, 특별한 생고기를 맛볼 수 있는 집을 방문한다. 특히 허영만은 제철 생선 전문점에서 입맛을 당기는 매콤 칼칼한 국물과 부드럽게 녹아내리는 병어를 맛본 뒤 “내 위장이 작은 게 한!”이라고 아쉬운 탄성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정애리의 화려한 데뷔 후일담과 어디서도 공개하지 않았던 투병 생활은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식객 허영만이 소박한 동네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방송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