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전 대위 행정제재 준비 브리핑하는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시스)
이근 전 대위 행정제재 준비 브리핑하는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시스)

[코리아데일리 홍재영기자] 유튜브 가짜사나이로 유명한 이근 전 대위가 전시 상황인 우크라이나에 국제의용군으로 첨여하며 외교부가 여권법에 따른 행정제재를 진행 중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전 대위가 실제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느냐는 질문에 “최근 우리 국민이 우리 정부의 규정된 사전 허가 없이 우크라이나에 입국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외교부는 현재 여권법에 따라 법무부 등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여권에 대한 행정제재를 진행 중”이라며 “향후 여권법 위반 관련 형사 고발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씨에 대해 현재 소지 중인 여권에 대한 반납 명령, 미반납시 여권 무효화, 새 여권 발급 거부 및 제한 등의 행정제재를 가할 수 있다.

이근 전 대위는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 ‘ROKSEAL’을 통해 “저의 팀은 우크라이나에 무사히 도착했다”며 “6·25 전쟁 당시 도와주셔서 감사하다. 이제는 우리가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부는 시간 낭비하면서 우리 여권을 무효화하는 것보다 어떻게 지원할 수 있는지나 고민해보라”며 “우리는 최전방에서 전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근 전 대위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은 분명히 갈렸다. 

비판하는 여론에서는 “우크라이나를 돕고 싶은 마음은 이해가 가지만, 국가에서 금지령을 내렸는데 법을 안 지키고 의용군으로 참전한 것은 어리석다”라고 전했다. 

반대 일각에서는  "무사 복귀하길 바란다", "출국 방식에는 논란이 있다고 해도 다른 나라 사람들을 위해 목숨을 바치겠다는 결단은 쉽게 내릴 수 있는 게 아니다" 등 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