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월 3일부터 6월 5일까지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에서 진행

'Affinités-결의 만남' 展 포스터 (사진=김포문화재단)
'Affinités-결의 만남' 展 포스터 (사진=김포문화재단)

[코리아데일리 이주옥기자] (재)김포문화재단은 2022년 첫 기획전시회로 한국-프랑스 현대목판화전 <Affinités-결의 만남>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3월 3일부터 6월 5일까지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에서 진행된다.

2022 한국-프랑스 현대목판화전 <Affinités-결의 만남>展에는 한국, 프랑스 31명(한국작가 17명, 프랑스 작가 14명)의 목판화작가가 참여하며, 이번 행사는 지난 2월 주프랑스한국문화원과 김포문화재단 간 업무협약을 통해 이루어졌다.

또한 프랑스 베르사유 市의 공동전시 협조를 통해 베르사유미술대학에서 오는 5월에 <Affinités-결의 만남>展이 개최가 된다.

김포와 파리, 베르사유에서 이루어지는 두 나라 작가들의 작품 전시를 시작으로 앞으로 양국 간에 다양한 문화적 교류, 협력을 증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번 기획전시는 C19로 인한 펜데믹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프랑스 작가들의 작품을 동시에 만나면서 양국 판화작가들의 작품을 체험할 수 있다는 데 의의가 있다.

2022 한국-프랑스 현대목판화전 <Affinités-결의 만남>展은 각 전시실마다 ‘도시․자연․인간’을 주제로 작품 전시를 구성하여 자연과 도시 속에서 인간의 본성과 자유의 가치에 대한 질문과 함께 양국 작가의 개성이 다르지만 문화다양성을 인정하며 예술을 통한 구조적 만남과 관계를 통해 통합에 의미를 담고 있다.

먼저 2층 로비와 입구에는 정승원, 이언정, Herman STEINS(헤르만 스테인스)작가의 작품이 전시됐으며 제1전시실에는 ‘도시(La ville)’를 주제로 홍선웅, 김억, 이언정, Julian LEMOUSY(줄리앙 느무지), Catherine GILLET(까트린느 질레), 민경아 작가 작품을 볼 수 있다. 특히 이들의 작품을 통해 인간 사회의 삶이 집약된 도시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제1전시실에서는 김포를 중심으로 분단이라는 현실 속에 접경지대의 다양한 풍경의 목판화와 홍선웅작가의 갑신년모악도첩 및 목판화 작업도구 등도 만날 수 있다.

제2전시실은 ‘자연(La nature)’을 주제로 김상구, 안정민, Anne PAULUS(안느 폴뤼스), Jana LOTTENBURGER(자나 로텐뷔워제), 임영재, WANG Suo Yuan(왕 수위안), María CHILLON,(마리아 칠리옹) Dominique ALIADIÈRE(도미니끄 알리아데르) 손기환, 강행복, 김희경 작가의 작품이 전시됐다. 이들 작품은 자연에 순응하며 생명의 소중함에 다시 귀를 기울이며 대자연의 무한함과 경이로움을 목판화를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본다.

제3전시실은 ‘인간(L’humain)’을 주제로 이주연, 민경아, 정혜진, 배남경, 박영근, 이경희, Jean LODGE(진 로더즈), Mary FAURE(마리 포르), 송숙남, 김희진, 김명남&Mickaél FAURE(미카엘 포르), 정승원, Alain CAZALIS (알랭 카잘리스) 작가의 작품이 있다. 이들은 작품을 통해 자연과 도시 질서 속에서 인간의 본성과 가치를 지키기 위한 모습을 그려냈다.

특히 이번 전시는 프랑스 베르사유미술대학 판화학과 학과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김명남교수가 총감독을  맡아 기존의 평면 위주의 목판화 전시가 이닌, 평면과 설치라는 입체적 공간구성으로 목판화전의 변화된 모습을 볼 수 있다.

김포문화재단에서는 다가오는 4~5월에 전시연계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홈페이지 및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다양한 전시 관련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또한 전시관람을 한 분들을 대상으로 전시설문조사 및 SNS 이벤트를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트센터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한편 매달 마지막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수요일’에는 야간개장으로 저녁 9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