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쇼박스
사진=㈜쇼박스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박동훈 감독이 수학을 매개체로 따뜻한 위로를 전한다.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오후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제공·배급 ㈜쇼박스/제작 ㈜조이래빗/감독 박동훈)’의 기자간담회가 지난 22일 오후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동훈 감독과 배우 최민식, 김동휘, 박해준, 조윤서가 참석했다.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신분을 감추고 고등학교 경비원으로 일하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 ‘이학성(최민식 분)’가 수학을 포기한 학생 ‘한지우(김동휘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감동 드라마다.

박동훈 감독은 “이 영화를 연출하길 선택한 이유 중 하나다. 공부에 지친 고등학생뿐 아니라 계속된 경쟁에 지친 사람들이 ‘포기하는 것이 편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포기하지 말고 주변을 돌아보고 긍정적인 휴지기를 가지면 새로운 가능성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을 넌지시 전달할 수 있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수학을 매개체로 하는 만큼 여러 관객이 어려울 것이라 예상하는 것을 불식시켰다. 박 감독은 “제가 3년 전쯤 통계를 봤을 때 50% 이상이 수학을 포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 지금도 유지되고 있는지는 모르지만, 저도 수포자다. 여기 있는 분들도 다 수포자다”며 “사전 작업할 때부터 직관적으로 전달하려 했다. 수학이라는 학문, 과목이 딱딱하고 거리를 두려고 한다. 직관적으로 우리 주변에 수학이 어디서나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 예로 다양한 수식에서 사용되는 것을 보여주는 장면과 파이(π)송을 꼽았다. 박 감독은 “음악이 수학과 밀접하다는 것을 어렴풋이 알고 있을 것이다. 파이송을 등장 인물들이 연주를 하는 것이 직관적인 것뿐만 아니라 즉각적으로 전달하는 신이라고 판단했다”며 “그 이외에 수식들을 예쁘고 세련되게 전달하려고 했다. 격식을 갖추고 딱딱한 것이 아니라 주위에 여기저기에 있는 귀여운 수학을 예쁘게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극 중 이학성과 한지우가 함께 공부를 하는 공간은 비밀 아지트 느낌이 들어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에 박 감독은 “콘셉트는 학성과 지우가 서로 치유가 되고 마음을 여는 공간이다. 보람의 다른 모습을 일깨워주는 공감이기도 하다. 그런 일이 일어날 만한 공간이어야 했다. 일반 교실과 명암대비를 줬다. 동화적이라기보다는 작은 기적이다. 이런 일들도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 여기저기 떠다니는 공간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모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최근 ‘코로나 터널’이라는 단어를 들었다. 출구와의 관계가 줄어들지 않는 악몽, 불쾌함을 겪고 있다. 이런 불쾌함을 덜어낼 수 있다면 저희 영화의 역할은 다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빨리 뵀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소소한 감동과 재미로 위로를 전하는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오는 3월 9일 개봉 예정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