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넷플릭스(Netflix)
사진=넷플릭스(Netflix)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배우 김무열이 선배 배우들의 극찬 세례를 받았다.

22일 오전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 시리즈 ‘소년심판(연출 홍종찬/극본 김민석)’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방송인 박경림이 진행을 맡았으며, 홍종찬 감독, 김민석 작가와 함께 배우 김혜수, 김무열, 이성민, 이정은이 참석했다.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범죄와 그들을 담당하는 판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김무열이 맡은 차태주 판사는 소년들에게 기회를 주는 건 판사들이며,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준다면 제자리를 찾을 수 있을 거라는 기대와 믿음을 품고 있는 인물이다. 그는 “소년범에게 엄벌을 내릴 수 있는 사람은 많지만 기회를 줄 수 있는 것은 판사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검정고시 출신으로 아이들이 반성하고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고 싶어 한다”고 설명했다.

소년범죄에 대해 “많은 분이 관심을 가진 문제고 공론화가 된 지도 오래다. 작품 제안을 받고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이해가 안 가는 부분들이 많더라. 작품 속에 들어가서 공부하면서 이해되는 부분들이 생겨났다. 많이 알고 있는 것이 아니라 단순한 관심이었구나를 깨달았다”며 “책임감이 무겁게 다가왔다. 배우 생활을 하며 자부심을 느끼고, 일에 대한 성취감을 느끼는 요소가 많다. 작품이 던지는 메시지, 무관심한 부분을 보여주는 것이라 책임감, 생각이 많아졌다”고 깊이 있는 열연을 예고했다.

작품을 위해 직접 소년 재판을 참관하기도 했다고. 그는 “법정 굉장히 공기가 무겁다. 판사님이 들어오셔서 첫 말을 떼기 전까지의 고요가 무겁게 다가왔다. 아이들이 입구로 들어와서 판결을 받고 보호시설에 가게 되면 다른 문으로 나가야 한다. 한 아이의 미래의 갈림길로 보여서 크게 다가왔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판사님들이 내리는 처분이 인간으로서 할 수 있는 무게인가 하는 무거운 마음으로 다가왔다. 그 일에 종사하는 분들이 외로운 길을 걷고 있었구나를 새삼 깨달았다. 많은 고생을 하신 분들에게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선배 배우들은 김무열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혜수는 “작품 전체를 보는 심도 있는 배우다. 강렬한 개성을 가진 세 명의 판사와 차태주 판사가 다른 결을 가졌다. 차태주 판사가 잡아줘서 모든 판사들이 현실적으로 보이는 부분이 분명히 있었다. 덕담이 아니라 같이 연기를 해보면 안다. 정말 여러 번 놀랐다”고 감탄했다.

이성민은 ‘대외비’에 이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췄다고. 그는 “‘대외비’는 대외비로 부친다. 저와 만나기는 하지만 감히 말을 섞지 못하는 인물이다. 거기서는 무열 씨가 어마어마한 깡패로 나온다. ‘소년심판’에서는 끝을 알 수 없는 착한 모습을 보여준다. 극단의 두 모습의 연기를 접하게 돼 놀라운 것을 발견했다”며 “어메이징하게 변화를 줘서 김무열이라는 배우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됐다. 김무열을 가지고 연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캐릭터를 만들려고 노력하는 배우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캐릭터를 창조해가는 배우라고 생각된다. 장차 한국의 드라마, 영화에서 멋진 주연 배우로 되리라 믿는다. 대한민국의 히스 레저가 될 수 있다”고 극찬했다.

이에 김무열은 “저희 현장에서 선배님들께 연기적인 부분을 많이 배웠다. 칭찬이라는 것에 대해 몸소 느꼈다. 정말 도움을 많이 받았다. 칭찬이 단순히 덕담을 주고받는 정도가 아니라 관심, 애정을 가지고 자세히 오래 지켜보고 말씀을 해주신다”며 “배우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일하게 되는 직업이지만 외로움이 있다. 진심으로 와닿는 말씀으로 큰 용기가 됐다. 선배님들께 받은 좋은 에너지로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끝으로 김무열은 “같은 시기에 두 작품으로 뵙게 됐다. 개인적으로는 여러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것이 긍정적이다. K 콘텐츠의 중심이 돼서 두 작품을 계기로 K 콘텐츠가 한 단계 위로 올라갈 수 있는 축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소년심판’ 1부를 보시면 10부까지 보실 수 있을 것이다”고 인사했다.

한편 탄탄한 스토리와 감각적인 연출에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진 ‘소년심판’은 25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