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 혼성그룹 코요태의 김종민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18일 소속사 제이엠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통해 “김종민이 오늘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제이엠엔터테인먼트는 “18일 오전부터 컨디션 난조로 선제 대응 차원에서 자가키트 검진 결과 양성을 확인해 PCR 검사를 진행했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앞서 김종민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상태였으며, 현재 예정돼 있던 스케줄은 모두 중지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종민은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를 비롯해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 TV조선 ‘국가수’,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웹예능 ‘뽕디스파뤼’, ‘완판왕’에 출연 중이다.

‘1박 2일 시즌4’는 앞서 문세윤이 확진되며 이번 주 녹화가 없어 촬영에는 지장이 가지 않을 전망이다. ‘토요일은 밥이 좋아’ 측은 김종민 없이 녹화와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하 김종민 소속사 제이엠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제이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가수 김종민이 오늘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김종민은 금일(18일) 오전부터 컨디션 난조로 선제 대응 차원에서 자가키트 검진 결과 양성을 확인하여 PCR 검사를 진행하였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김종민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상태였으며, 현재 예정되어 있던 스케줄은 모두 중지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