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티스트 유우연, 첼리스트 이상은, 피아니스트 박영성의 무대로 꾸며

아티스트 라운지 홍보물 (사진=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홍보물 (사진=예술의전당)

[코리아데일리 이주옥 기자]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오는 2월 23일(수) 오후 7시 30분, IBK챔버홀에서 <아티스트 라운지>를 개최한다.

매월 마지막 수요일에 개최되는 이 월간 시리즈의 2022년 2월 공연은 비슷한 또래의 개성 있는 세 연주자 플루티스트 유우연, 첼리스트 이상은, 피아니스트 박영성이 꾸민다.

플루티스트 유우연은 앙상블블랭크 멤버이자 미디어아트 융합 작업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차세대 아티스트다. 첼리스트 이상은은 2018 윤이상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한 이후 협연 및 실내악 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피아니스트 박영성은 앙상블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 낮에 꿈을 꾸는 듯이, 사랑에 빠지듯이, 장난치듯이, 뜨거워지듯이, 젊음을 만끽하듯, 찰나에 끼워진 직관적인 감정을 지금 이 순간 그리고 여기… 우리만의 이야기로 풀어내고자 한다. - 플루티스트 유우연

유우연, 이상은, 박영성은 이번 무대를 통해 관객에게 솔직하고 자유로운 자신들의 음악을 들려주고자 한다. 2월 공연은 젊은 아티스트들의 찬란하게 빛나는 감정과 열정을 마주할 수 있는 마르크 버소미우의 ‘플루트와 피아노를 위한 5개의 뉘앙스’, 고베르의 ‘로맨틱 소품’, 장 프랑세 ‘플루트, 첼로, 피아노를 위한 3중주’, 빌라-로보스 ‘제트 휘슬’, 카푸스틴의 ‘플루트와 첼로, 피아노를 위한 3중주 Op.86’로 구성되었다.

플루트와 첼로, 피아노라는 신선한 악기 구성으로 연주자 각각의 개성을 들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소리와 음역이 완전히 다른 세 악기가 만나 어떠한 음색과 하모니를 이루는지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연주 외에도 미디어아트, 독립잡지 편집장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유우연이 들려주는 음악 이야기를 통해 차세대 젊은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친근하고 밝은 에너지를 만나볼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