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 4라운드 버디8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

▲ 김시우 선수 (사진=PGA)

김시우(27)와 임성재(24)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공동 11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김시우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골프장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쳐 5언더파 67타로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쳤다. 이에 임성재와 함께 공동 11위에 오르며 상위권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임성재는 마지막 날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는 집중력을 선보였다.
 

▲ 임성재 선수 (사진=PGA)

허드슨 스와포드(미국)는 4라운드에서 무려 8타를 줄여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해 우승을 차지했다. 스와포드의 개인 통산 세 번째 우승이다.

톰 호기(미국)는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르 기록해 2위에 올랐고, 브라이언 하먼, 랜토 그리핀, 리 호지스(이상 미국)는 20언더파 268타를 쳐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경훈(31)은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쳐 공동 63위에 머물렀고, 노승열(31)은 4언더파 284타로 공동 67위에 그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