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솔로지옥’ 홍진경·이다희·규현·한해, 청춘 남녀의 짜릿한 커플 탄생 예측
정다미 기자  |  dami3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26  13:46: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넷플릭스(Netflix)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넷플릭스가 데이팅 리얼리티쇼 ‘솔로지옥’을 공개한다.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 예능 ‘솔로지옥’이 오는 12월 18일 베일을 벗는다.

‘솔로지옥’은 커플이 되어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 섬, ‘지옥도’에서 펼쳐질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팅 리얼리티쇼다. ‘블라인드 러브’처럼 편견 없이, ‘테라스 하우스’처럼 로맨틱하게, ‘투 핫’처럼 핫한 프로그램을 예고해 전 세계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된다.

여기에 만능 엔터테이너 홍진경, 배우 이다희, 가수 규현, 래퍼 한해가 ‘커플 예측단’으로 활약을 예고했다. 이들은 커플 예측단으로서 ‘솔로지옥’ 속 남녀들의 심리와 선택을 예측하며 깊은 공감대와 시너지를 형성할 전망이다. 특히 각자 다른 개성과 매력을 가진 만큼 각자의 경험담부터 직감, 세세한 표정 변화와 행동 심리를 캐치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옥같은 무인도에서 펼쳐지는 솔로들의 러브라인을 추측해 재미를 더한다.

   
▲ 사진=넷플릭스(Netflix)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의 영화로운 덕후생활’ 등을 통해 인간미 넘치는 예능감을 선보인 만능 엔터테이너 홍진경은 패널 중 유일한 기혼자이자, 경험 부자로서 탁월한 공감 능력과 어마어마한 몰입도를 보여주며 프로그램에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거는 “‘솔로지옥’에 함께하게 돼 기쁘다. 출연자들의 솔직한 감정과 리얼한 모습에 몰입했던 것 같다”고 밝혀 기대를 높였다.

‘뷰티인사이드’,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등 주체적으로 당당한 서사의 캐릭터를 훌륭하게 소화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이다희는 ‘퀸덤’에서 첫 MC를 맡아 걸그룹들의 든든한 조력자로 프로그램을 이끌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다희는 “첫 넷플릭스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다. 홍진경, 규현, 한해 씨 덕분에 시청자의 입장에서 편하게 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함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신서유기’ 시리즈, ‘싱어게인’ 등을 통해 위트있는 입담과 함께, 출연했던 멤버들과 유쾌한 케미를 이끌어냈던 규현은 뛰어난 센스와 촉으로 지옥도에 갇힌 솔로들의 심리를 대변하고 상황을 분석했다고. 규현은 “처음 보는 이들의 러브 라인에 이정도로 몰입된 건 처음이었고, 공개 날짜를 이렇게 애타게 기다린 적이 있었나 싶다”고 말하며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을 더했다.

‘쇼미더머니6’, ‘놀라운 토요일’ 등을 통해 래퍼와 예능인으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한해는 특유의 허당기 가득한 매력으로 출연자들의 리얼하고 솔직한 이야기에 흠뻑 빠져들었다고. 그는 “데이팅 프로그램 매니아인데, 그동안 봐왔던 데이팅 리얼리티쇼 중에 가장 흥미진진했다”고 자신했다.

홍진경, 이다희, 규현, 한해라는 색다른 조합으로 커플 예측단을 완성한 ‘솔로지옥’이 어떤 흥미로운 이야기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세상에서 가장 핫한 무인도에서 펼쳐질 청춘 남녀들의 화끈하고 짜릿한 커플 탄생기를 솔직하고 리얼하게 담아낸 ‘솔로지옥’은 오는 12월 18일부터 매주 2편의 에피소드를 4주에 걸쳐 공개, 총 8개의 에피소드로 190여 개 국가의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