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뮤직
스트릿 댄스 콘서트 ‘희노애락’, 라인업 확정… 저스트절크·SF9 유태양 합류
정다미 기자  |  dami3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11  16:59: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스튜디오아트원㈜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국내 최정상 댄스 크루 저스트절크가 스트릿 댄스 콘서트 ‘희노애락’에 출연한다.

11일 대중예술제작사 스튜디오아트원㈜이 스트릿 댄스 콘서트 ‘희노애락’의 라인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희노애락’ 콘서트는 ‘춤을 직업으로 선택한 그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진행되는 댄스 페스티벌이다.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YES24 LIVE HALL)에서 진행된다.

이번 콘서트에는 저스트절크(Just Jerk), 퀀텀 메케닉스(Quantum Mechanics), 퓨전엠씨(Fusion MC), 아트지(ARTGEE), 립스티컬 펑크(Lipstickal Funk), 오리엔탈 히어로즈 앤 맘제이(Oriental Heroez & MOMJ), 포렌(Foreign), 엠씨 두락(MC DULOCK) 등 총 8팀의 국내 정상급 스트릿댄서들이 참여한다.

공연의 총연출인 이상현 안무가는 “이번 콘서트에는 세계 비보이크루 랭킹 1위를 달성한 ‘퓨전엠씨’, 월드오브댄스(WOD) 준우승 진출에 빛나는 ‘아트지’ 등 독보적인 무대 경력을 자랑하는 스트릿 댄스팀이 출연해 비보잉, 락킹, 팝핀 등 다양한 장르의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며 “여기에 국내 최고의 댄스 크루인 저스트절크의 합류로 화려한 라인업을 완성해 대중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 사진=저스트절크(Just Jerk)

이번에 합류하게 된 저스트절크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에서 단독 공연을 선보인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댄스팀이다. 저스트절크는 미국의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인 ‘아메리칸 갓 탤런트 시즌12’의 쿼터 파이널에 진출한 바 있으며, ‘바디락 2016(Body Rock 2016)’ 대회에서 한국팀 최초로 우승을 하는 등 화려한 세계 대회 경력을 자랑한다. YGX 리더 리정이 저스트절크 소속 댄서로 활약한 바 있다.

여기에 인기 보이그룹 SF9(에스에프나인. 영빈, 인성, 재윤, 다원, 로운, 주호, 유태양, 휘영, 찬희)의 메인 댄서 유태양이 스페셜 세션으로 함께한다. 유태양은 댄서들과 열정적인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끌어낼 계획이다.

이번 공연은 안전한 공연을 위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할 예정이며, 공연 관계자 전원은 공연 전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고 실시간 발열 체크 등을 통해 감염에 대한 우려를 조기에 차단할 방침이다. 또 공연장의 로비와 대기실, 계단, 엘리베이터 등 관객의 동선마다 전담 스태프를 배치해 관람객의 마스크 착용과 공연장의 방역에 만반의 준비를 다 한다고.

예매는 예스24 티켓에서 오는 12일 11시부터 시작되며 가격은 전석 5만 원이다. 저스트절크의 특별 공연은 28일 예정돼 있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