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위클리, 다채로운 개인기와 끼로 ‘아돌라스쿨’ 접수
정다미 기자  |  dami3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10  16:30: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U+아이돌Live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걸그룹 위클리가 대선배 2PM 준케이와 하이라이트 이기광의 칭찬을 받는다.

10일 오후 5시 U+아이돌Live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가 방송한다. 이날 위클리(Weeekly. 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가 준케이, 이기광의 기숙사에 방문한다.

이날 연합 동아리 승인을 받기 위해 기숙사를 찾아온 위클리는 ‘흥부자 동아리’로 유명한 만큼 넘치는 끼를 발산해 준케이와 이기광의 극찬 세례를 받았다고.

먼저 준케이와 이기광이 “동아리에서 중요한 게 부원들끼리 신나게 노는 것 아니냐”고 운을 띄우자, 위클리는 바로 뜨거운 함성을 지르며 준비된 자세를 자랑했다.

이어 ‘위클벅적 노래방’ 게임이 시작되자 멤버들은 서로 마이크를 잡으려고 쟁탈전을 벌여 웃음을 유발한다. 먼데이는 숀의 ‘웨이 백 홈’, 박소은은 이무진의 ‘신호등’으로 감성이 가득 담긴 무대를 꾸몄다.

이재희는 장범준의 ‘노래방에서’가 나오자 당황하지만, 이기광이 ‘흑기사’로 깜짝 등장해 감미로운 노래를 들려주며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커버댄스 빙고’ 게임에서 위클리는 전원이 ‘인간 복사기’급 칼군무를 보여줘 준케이와 이기광의 극찬을 받았다고. 위클리는 트와이스의 ‘알콜 프리’부터 방탄소년단의 ‘ON’까지 나오는 노래마다 모두 완벽한 커버 댄스를 선보인다. 이기광은 “‘아돌라스쿨’을 시작한 이래로 춤을 이렇게 완벽하게 추신 분들은 처음”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준케이와 이기광은 에너지를 소진한 위크리를 위해 다양한 음식을 준비한다. 맛있는 음식과 함께 신입생(시청자)들의 제보로 이뤄진 ‘TMI 토크’가 이어진다. 준케이가 “요즘 빠져 있는 음식이 뭐냐?”라고 묻자, 이재희는 “국밥 같은 한식을 좋아한다. 얼마 전에도 순대국밥을 먹었다”고 소탈한 식성을 자랑했다.

그런가 하면 ‘박소은과 먼데이가 ’겨울 왕국‘ OST를 잘 부른다’는 제보에 두 사람은 곧장 ‘렛잇고’를 열창했고, 이에 이기광은 “치킨 먹다가 나온 소리 맞냐? 너무 잘한다”고 감탄했다. 또 이수진의 ‘오리 개인기’가 준케이와 이기광의 취향을 저격해 ‘연합 동아리 승인’에 한 발짝 다가갔다고.

위클리가 준케이와 이기광의 극찬을 바탕으로 ‘아돌라스쿨’ 연합 동아리 승인을 받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위클리의 상상초월 매력과 개인기는 10일 오후 5시 ‘아돌라스쿨’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U+아이돌Live의 오리지널 콘텐츠인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는 격주에 한 번씩 아이돌 스타가 ‘아돌라스쿨 기숙사’에 출연해 먹방, 토크, 개인기 등을 선보이는 라이브 웹예능이다. 라이브 방송 후에는 이를 재편집한 영상이 일주일 뒤에 업로드 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