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아날로그 트립 NCT 127’, 공개 2일 만에 100만 뷰 돌파
정다미 기자  |  dami3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01  10:41: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유튜브 오리지널, SM C&C STUDIO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보이그룹 NCT 127 멤버들이 미스터리한 섬을 탈출하기 위한 보물찾기에 나서 화제다.

유튜브 오리지널 ‘아날로그 트립 NCT 127: ESCAPE FROM MAGIC ISLAND(Analog Trip NCT 127: ESCAPE FROM MAGIC ISLAND. 제작 SM C&C STUDIO/연출 조현정)’이 지난 10월 29일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한 여행에서 ‘보물섬의 미스터리’와 마주한 NCT 127 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재현, 마크, 해찬, 정우의 모습이 담겼다.

NCT 127 멤버들은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 ‘소무의도’에 도착했다. ‘소무의도’는 선녀가 내려와 춤을 추었다는 전설의 섬으로, 차량이 입도할 수 없어 보도를 이용해야 하는 자연 친화적인 섬으로 자연의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곳이다.

멤버들은 한껏 들뜬 모습으로 조용하고 한적한 섬의 분위기를 만끽한 데 이어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뮤직비디오 촬영을 시작했다. 이들은 보물을 찾기 위해 보물섬을 찾은 탐험가로 변신해, 메소드급 연기를 펼쳤다.

오후 5시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친 NCT 127 멤버들은 횟집에서 맛있는 해산물로 든든히 배를 채웠다. 식사를 마치고 남은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다시 바다로 향하던 멤버들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 당황했다.

이때 NCT 127 멤버들만 남기고 섬을 떠나는 배, 바닷물에 휩쓸려 사라져버린 뮤직비디오 세트 현장까지, 예상치 못한 상황들이 펼쳐졌다. 섬에 갇혀버린 NCT 127 멤버들은 사람들의 흔적을 찾아 마을을 탐색하기 시작했고, 마을의 중심에 위치한 마을 회관을 찾았다. 하지만 마을 회관은 오랫동안 발길이 끊긴 듯 어둠과 먼지로 가득했다. 여기에 마을 회관과는 어울리지 않은 소품들이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더했다.

특히 마을 회관 벽에는 ‘그곳에서 발견한 또 하나의 통로’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는데, 이는 바로 NCT 127의 ‘無限的我 (무한적아;Limitless)’ 가사였다. 쟈니는 “우리가 여길 올 줄 알았던 건가”라며 놀란 모습을 보이기도.

이때 갑자기 요란한 소리와 함께 문이 잠기며 NCT 127 멤버들은 마을 회관에 갇혀버렸다. NCT 127 멤버들은 문의 열쇠를 찾기 위해 머리를 모았고, 책장 속 ‘보물섬의 비밀’이라는 책을 움직이자 마법처럼 책장이 움직이며 상자가 하나 등장했다. 그 안에는 누군가가 쓴 일기장과 지도가 발견되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일기장에는 5개의 보물을 72시간 안에 찾아야 섬을 탈출할 수 있다고 적혀 있었다. 이 이야기를 본 NCT 127 멤버들은 “우리 이야기 아니야?”라며 의심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 순간 72시간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됐고 ‘아날로그 트립 NCT 127: ESCAPE FROM MAGIC ISLAND’의 본격적인 서막이 열렸다.

해찬은 마을 회관의 문을 열 열쇠 찾기에 나섰고, 거대한 화분 밑에 숨겨진 또 다른 상자를 발견했다. 그 안에는 수백 개의 열쇠가 있었다. 망연자실한 멤버들이 열쇠들을 살피던 사이 도영이 특별한 자석이 붙은 블록을 발견했다. 이를 본 해찬은 “진짜 나 믿어 봐”라며 열쇠 더미 위로 자석이 붙은 블록을 움직였고, 마침내 단 하나의 열쇠가 블록에 붙어 올라와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NCT 127 멤버들은 열쇠로 마을 회관의 문을 열었고 마침내 48분 26초 만에 첫 번째 미스터리를 풀어냈다. 마을 회관을 탈출한 멤버들은 5개의 보물을 찾을 수 있을지, 곧 어둠이 내려 앉을 섬에서 과연 NCT 127 멤버들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다음 에피소드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미스터리의 서막을 알리며 탈출을 위한 72시간 카운트다운이 시작된 가운데 낯선 섬에 갇힌 NCT 127 멤버들은 위기 속 기지를 발휘해 환상의 팀워크로 첫 미스터리를 풀어냈다. 해당 영상은 공개 2일 만에 누적 조회수 약 115만 뷰(11월 1일 오전 8시 기준)를 기록했고, 인기 급상승 동영상 순위에 오르며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NCT 127 멤버들이 5개의 보물을 찾고 미스터리한 섬을 탈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아날로그 트립 NCT 127: ESCAPE FROM MAGIC ISLAND’는 NCT 127 공식 계정을 통해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신규 에피소드가 순차적으로 무료 공개되며,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