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한국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과 무승부로 아쉬움 남겨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1-1 무승부 기록
이은숙 기자  |  noasfa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3  11:56: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후반 3분에 터진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대한축구연맹)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후반 3분에 터진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1-0으로 앞선 후반 31분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에게 아쉬운 동점골을 허용했으며 상대전적은 9승10무13패가 됐다.

손흥민의 선제골에 힘입어 역대 처음으로 이란 원정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보는 듯 했지만 징크스를 넘지 못했다.

한국은 1974년 9월 아라야메르 스타디움(현 아자디 스타디움) 원정을 시작으로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이날 무승부까지 포함해 3무5패가 됐다.

그래도 '원정팀의 지옥'이라고 불리는 어려운 이란 원정에서 승점 1점을 추가한 점은 긍정적이다.

이란은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중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가장 높은 22위다. 한국은 36위.

2승2무(승점 8)가 된 한국은 이란(3승1무 승점 10)에 이어 A조 2위를 유지했다. 조 2위까지 카타르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지난 7일 경기도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렸던 손흥민은 A매치 2경기 연속골로 절정의 골 감각을 과시했다.

벤투 감독은 유럽파 삼각편대를 세워 이란의 골문을 노렸다. 황의조(보르도)를 최전방에 세우고, 손흥민과 황희찬(울버햄튼)을 좌우에 배치했다.

이란도 유럽 삼총사 사르다르 아즈문(제니트), 자한바크시, 메흐디 타레미(포르투)로 맞섰다.

황의조의 슈팅으로 경기를 시작한 한국은 초반부터 조직적인 전방 압박으로 이란의 흐름을 방해했다. 하지만 이란은 수비시에는 촘촘히 자리하며 홈경기임에도 공격적인 모습보단 신중했다.

한국이 초반 볼 점유율을 높게 가질 수 있었다. 전반 12분 이재성(마인츠)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넘겼다.

이란은 전반 20분 패스 플레이로 페널티박스 안에서 혼전을 유도, 기회를 봤지만 수비에 막혔다.

시리아와 경기에서 멋진 중거리슛으로 골맛을 본 황인범(루빈 카잔)은 전반 32분과 37분 두 차례 중거리슛으로 이란의 골문을 노렸다.

손흥민은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몸을 날리는 이란의 수비에 연거푸 걸렸다. 돌파도 쉽지 않았다.

이란은 전반 막판 불을 뿜었다. 전반 43분 아즈문의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시작으로 타레미의 오버헤드킥, 자한바크시의 슛이 연이어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0-0으로 골키퍼 김승규(가시와 레이솔)의 선방이 돋보인 경기였으며 전반에 잠잠했던 캡틴 손흥민이 해결사 역할을 하며 후반 3분 상대 뒷공간을 침투해 이재성의 침투패스를 침착하게 선제골로 연결했다.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오른발로 골문 빈 곳을 노렸다.

이란은 실점하자 공격 라인을 끌어올리며 파상공세를 펼쳤다. 자연스레 수비에서 빈틈이 생겼고, 한국은 공격으로 맞불을 놨다.

이란은 후반 22분 에자톨라히의 중거리슛이 골포스트를 때려 벤투호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체력 저하가 나타나며 선수들의 발이 무거워졌다. 벤투 감독은 후반 24분 왼쪽 풀백 홍철(수원)을 대신해 김진수(전북)를 투입했다.

이란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후반 31분 기어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아즈문의 크로스를 자한바크시의 크로스로 연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골로 기세를 올린 이란은 후반 33분 타레미가 기습적인 중거리슛으로 한 차례 더 골대를 때렸다.

벤투 감독은 후반 35분 나상호(서울), 이동경(울산)을 투입하며 마지막 승부수를 던진 후반 추가시간 나상호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이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1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