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오늘 무해’ 공효진·이천희·전혜진, 저탄소 라이프 촬영 완료 “특별한 경험”
정다미 기자  |  dami3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1  15:17: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저탄소 라이프 도전을 마쳤다.

오는 14일 첫 방송을 앞둔 KBS2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연출 구민정)’(이하 ‘오늘 무해’)가 지난 8일 경북 안동에서 촬영을 마무리했다.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은 7일간 진행된 저탄소 라이프 소감을 전했다.

‘오늘 무해’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에너지 자립섬 죽도에서 일주일 동안 펼치는 탄소제로 생활 도전기다. 세 사람이 필(必)환경 시대를 맞아 최소한의 물건으로 자연에서 흔적 없이 머물기 위한 탄소 다이어터 도전을 예고해 기대와 관심을 끌어올린다.

특히 멀티 엔터테이너 공효진이 ‘오늘 무해’의 공동 기획자이자 아이디어 뱅크로 프로그램 전반에 참여하고, 이천희, 전혜진 부부가 5년 만에 방송에 동반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린다.

엉덩이 가벼운 행동 대장으로 활약한 공효진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원 플러스 원’ 천희 오빠, 혜진이와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감격스럽다. 또 반려견 요지와 만든 바깥 생활의 추억도, 신뢰감을 쌓은 경험도 매우 소중하다”며 “사실 시청자들이 본 방송을 어떻게 볼 것이며 방송 이후 쏟아질 반응이 예상되지 않아 걱정 반 기대 반이다. 환경이라는 주제가 어렵고 복잡하며 무엇이 맞고 나은지에 대한 의견 또한 다양하고 건드리기 어려웠던 이야기도 많은데 (시청자들의 쓴 소리도) 부디 너그럽게 들리길 바란다”며 말했다.

이어 “특히 일주일 내내 지붕 없는 야외에서 텐트에서 자고 공동 화장실을 쓰는 그런 경험들이 추억이 될 것 같다. 좋은 기회로 공동 기획하게 된 프로그램에 제작진, 카메라 수십 대와 함께 보낸 일주일이 생소하고 즐거웠던 특별한 경험이었다. 기대와 설렘, 걱정이 삼합을 이루는 복잡 다양한 마음이다(웃음)”고 전하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남겼다.

죽도에서의 저탄소 라이프를 위해 능숙한 목공 실력을 뽐낸 ‘천가이버’ 이천희는 “(환경을 위해) 무엇이라도 해보겠다며 친구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던 ‘오늘 무해’를 통해 우리와 같은 걱정, 노력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느꼈다”며 “우리가 많은 걸 바꿀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더 많은 분이 한 번 더 고민하고 소비할 수 있는 세상이 오길 기대해본다”고 진솔한 소감을 밝혔다.

‘똑’ 소리 나는 만능 살림꾼의 진면모를 선보인 전혜진은 “늘 환경에 대해 이야기하다 보면 (이게 맞는지) 스스로도 자신이 없었고 내가 환경에 관심 있다고 말할 자격이 있는지 고민도 많았다”며 “‘오늘 무해’를 통해 환경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보는 소중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환경에 대한 고민과 진심이 느껴지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는 오는 14일 목요일 밤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