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
국민의힘 '대장동 게이트 천막투쟁본부 출정식' 열어이준석 대표 등 50여명 참석
이주옥 기자  |  leejo900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08  11:16: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대장동 게이트 특검 추진 천막투쟁본부' 출정식 (사진=국민의힘)

【이주옥 기자】국민의힘이 국회 본관 앞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추진 천막투쟁본부'를 설치했다.

이에 이재명 경기지사와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압박 강도를 또 한 번 끌어올린다는 의도라는 평을 받는다.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가 지난 6일 특검 촉구 도보투쟁을 시작하며 장내외에서 본격적인 대여(對與) 전면전을 시작한 데 이어 이번엔 국회 내에 특검 촉구 천막까지 설치하며 이 대표를 압박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개최한 천막투쟁본부 출정식에는 이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김은혜 의원 등 대장동 게이트 TF 멤버 등 의원 50여명이 참석했다. 천막엔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성남 대장동 특혜 비리 특검 수용하라!' 등 피켓이 설치됐고, 참석자들은 특검 촉구 피켓을 들고 "민주당은 회피 말고 특검법을 수용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가슴엔 근조 리본을 달았다.

이 대표는 이 지사와 민주당은 물론이고 현재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 지사에 대해선 "이재명이 큰 딜레마에 빠졌다. 무능이냐, 부패냐, 아니면 둘 다냐"라며 "압수수색을 하면 당장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의 양심있는 의원들의 (특검 수용) 동참을 호소했고 그 움직임이 들불처럼 일어나길 기대했지만, 헛된 기대를 한 것 같다"며 "이낙연·이낙연 후보에게 실망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낙연 후보 측은 특검 움직임에 동참해달라는 저희 호소를 이간질로 치부했다"며 "정의의 편에 서는 게 이간질이면, 2016년에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특검과 국정조사를 호소하던 당신들의 움직임은 이간질이어냐"고 비난했다.

이어 "그렇게 생각하는 건 스스로 과거 행적 부정하고 내로남불 빠지는 길"이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어둠의 길을 가지 말고 국민이 바라는 밝은 길을 가길 권유한다"며 "갈수록 우리 투쟁 강도는 세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검찰과 경찰에도 경고했다. 그는 "겸찰과 경찰은 도대체 뭘 하고 있냐"며 "그저 며칠만 넘기면 된다는 생각이면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 역시 "이재명이라는 사람을 치외법권에 놔두고 신주단지 모시 듯 하는 게 현재 검찰의 모습"이라고 직격했다. "검찰이 늑장수사, 부실수사를 계속하고,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지 않는 이유는 거길 압수수색하면 이재명의 온갖 비리가 낱낱이 드러나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대장동을 지역구로 둔 김은혜 의원도 나서 이번 의혹에 대해 "원주민과 입주민을 기만했다. 주민들 등골 휘고 화천대유는 배불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기극을 멈추려면 특검밖에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주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1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