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방송
윤계상-고아성 ‘크라임 퍼즐’, 티저 포스터 공개 “연인에서 살인자와 수사관으로”
정다미 기자  |  dami3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01  18:17: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T 스튜디오지니, 스튜디오329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윤계상, 고아성이 진실 추격 스릴러 ‘크라임 퍼즐’로 쫄깃한 긴장감을 예고했다.

1일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연출 김상훈/극본 최종길/기획 KT 스튜디오지니/제작 스튜디오329) 측이 윤계상과 고아성의 ‘숨멎’ 대치를 포착한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크라임 퍼즐’은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윤계상 분)’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고아성 분)’의 진실 추격 스릴러로 오는 29일 첫 방송한다.

스스로 교도소에 갇힌 한승민의 사투와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쫓는 유희의 추적, 긴밀히 얽힌 투 트랙의 이야기가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에서 치밀한 연출로 호평받은 김상훈 감독과 영화 ‘대립군’ 등을 통해 굵직한 서사의 힘을 보여준 최종길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책임진다.

방송 전부터 윤계상, 고아성의 파격 변신에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티저 포스터가 베일을 벗으며 기대를 달군다. 이날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빛과 어둠, 진실과 거짓의 경계에서 마주한 엇갈린 연인의 팽팽한 눈맞춤이 담겨있다.

범죄 심리학자로 명성을 떨치던 한승민은 연인 유희의 아버지를 살해했다고 자백한다. 수갑을 찬 그의 모습에 더해진 “제가 죽였습니다”라는 문구는 스스로 교도소에 갇힌 그의 비밀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한승민의 내면을 꿰뚫어 보는 듯한 유희의 단단한 시선에 호기심이 자극된다. 감정을 읽을 수 없는 한승민과 유희의 집념 어린 눈빛이 뜨겁게 부딪히며 소름이 더해진다.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서로를 응시하는 한승민과 유희 사이에 숨 막히는 긴장감이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한다. 빛과 어둠이 하나의 그림자 퍼즐을 이루며 두 사람을 가르는 형상도 의미심장하다. 연인에서 살인자와 수사관으로 인생이 송두리째 뒤바뀐 한승민과 유희의 필연적 대립이 어떻게 전개될지, 흩어진 조각을 꿰어맞추면 어떤 진실이 드러날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극 중 윤계상은 냉소적인 얼굴 뒤에 거칠고 뜨거운 면모를 숨긴 범죄 심리학자 ‘한승민’으로 완벽하게 변신한다. 천재적 두뇌를 가진 그가 스스로 불지옥에 몸을 던져 지독한 사투를 벌이는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남긴다. 또 윤계상은 교도소에서 펼쳐지는 치열한 두뇌 싸움부터 살아남기 위한 처절한 육탄전까지 괴물 같은 변신을 꾀한다.

고아성은 날카로운 직감력을 가진 엘리트 형사 ‘유희’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진실과 거짓이 혼재된 판 위에서 사건의 실체에 집요하게 다가서는 ‘키 플레이어’로서의 활약에 기대가 치솟는다.

‘크라임 퍼즐’ 제작진은 “목적을 안고 범죄를 설계한 한승민, 진실을 위해 과거를 파고드는 유희의 추적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엇갈린 연인의 치열한 진실게임은 서스펜스를 극대화하며 ‘크라임 퍼즐’의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진실 추격 스릴러를 완성할 믿고 보는 윤계상, 고아성의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윤계상, 고아성의 치열하고 집요한 진실 추적을 담은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은 오는 29일 올레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첫 공개된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