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실천 로드맵 마련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는 방역·경제·교육·안전 등 4가지 분야를 중심으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보건복지부)
 

【이주옥 기자】'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로의 방역체계 전환을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가칭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는 방역·경제·교육·안전 등 4가지 분야를 중심으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와 관련 다음 달 중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실천 로드맵을 마련하는 한편, 자영업자 등 이해 당사자와 전문가가 참석하는 공청회도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상회복위원회 구성 방안 등 구체적 내용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주례회동에서 "수용성 있는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마련을 위해서는 지금부터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총리를 중심으로 하는 일상회복위원회 구성 계획을 보고했다.

다만 그간 방역·의료 전문가, 시민사회 대표 등이 참여해 생활방역체계를 논의해온 기존의 '생활방역위원회' 등과 역할이 비슷해 내용과 위원 구성, 출범 시기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대해 손 반장은 "아직 일상회복위원회 구성 인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정하지 않았다"며 "다만 구성 내용은 크게 4가지 정도의 영역에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그동안은 주로 사회적 거리두기나 방역, 의료 대응 중심이었다"며 "하지만 이번에는 국민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방역·의료 분야는 물론 경제·민생, 교육·문화, 자치안전 분야까지 충분히 반영해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좀 더 넓은 의미, 국민적 공감대 속에서 진행돼야 하기 때문에 보다 포괄적으로 광범위하게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다음 달 중으로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마련을 위한 공청회도 열 계획이다.

손 반장은 "공청회를 통해 일상 회복 방안을 수립하는 데 충분히 반영될 수 있는 절차를 거칠 것"이라며 "10월 중 두 차례 정도 공청회가 있을 예정이다. 여기에는 이해 당사자나 전문가가 참석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영업제한 완화 기준과 관련해서도 "전반적으로 단계적 일상 회복 논의 과정 속에서 구체적인 시기나 방법이 결정될 것"이라며 "충분하게 의견 수렴 후 (방안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