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포토
[화보] 김강우X김소혜, 스산한 분위기 풍기며 ‘귀문’ 소환
정다미 기자  |  dami3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06  17:20: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퍼스트룩

[코리아데일리(KD) 정다미 기자] 배우 김강우와 김소혜가 화보를 통해 스산한 분위기를 보여주며 영화 ‘귀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6일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퍼스트룩’이 영화 ‘귀문(제공·배급 CJ CGV㈜/제작 ㈜고스트픽처스/감독 심덕근)’의 주역 김강우, 김소혜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극강의 공포를 그렸다. 한국 영화 최초로 2D부터 ScreenX, 4DX 버전을 동시 촬영, 제작해 새로운 K-호러의 탄생을 알려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올여름 오감을 자극할 극강의 체험 공포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김강우와 김소혜는 독보적인 매력과 서늘한 공포 케미로 화보를 장식하며 ‘귀문’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두 사람이 함께한 화보 컷에서는 모던한 디자인의 의상을 자신만의 색깔로 색다르게 소화했다. 이들은 차가운 표정으로 서로 다른 곳을 응시하고 있어 스산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특히, 이번 컷에 등장하는 알루미늄 테이블과 손전등은 영화 ‘귀문’의 주 무대인 폐건물 속에 있을 법한 소품으로 흥미를 돋운다.

   
▲ 사진=퍼스트룩

이어 개인컷에서 김강우는 색감이 돋보이는 의상을 입은 채 생각에 잠겨있다. 극 중 무당인 어머니의 피를 물려받아 영적 능력을 지닌 심령연구소 소장 ‘도진’의 모습을 엿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연기 인생 최초로 공포 장르에 도전한 김강우는 선과 악을 넘나드는 폭넓은 연기력으로 ‘도진’ 캐릭터를 완성해 내 기대감을 높인다.

블랙 앤 화이트 룩을 장착한 김소혜 또한 ‘귀문’에서 호러 영상 공모전의 상금을 타기 위해 폐수련원에 들어간 뒤 실체를 마주하게 된 대학생 ‘혜영’의 일면을 담아내 시선을 사로잡는다.불안한 듯한 모습이 폐수련원에 들어간 직후까진 리더십, 추진력이 강했으나 공포를 마주한 후 돌변하는 모습을 연상케 해 김소혜의 새로운 연기에 관심을 더한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강우는 “사건의 기승전결을 따라가는 스토리라인과 체험형이 적절히 섞여 있다. ‘도진’이 귀문에 들어가게 되는 일련의 과정은 기승전결이 있는 클래식한 영화의 공식을 따른다. ‘혜영’과 그의 친구들을 만나면서 체험형 공포가 합쳐지는데 이 부분이 이질적인 듯 충돌돼 재미를 선사한다”고 귀띔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김소혜는 ‘귀문’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혜영’은 ‘귀문’을 들어가기 전과 후의 성격이 급격하게 달라지는데 그런 점을 표현해보고 싶었다. 배우로서 많이 배우고 습득할 기회다 싶었다”고 밝혔다.

특히 두 배우 모두 ‘귀문’의 관람 포인트에 대해 “2D도 재미있지만 ScreenX, 4DX로 보면 더 재미있다!”, “오감을 자극하는, 차원이 다른 공포감을 느낄 것이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공포 장르에 완벽히 녹아든 두 배우의 서늘한 매력과 케미를 포착한 화보는 물론, 영화에 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전한 인터뷰는 매거진 ‘퍼스트룩’ 223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영화 ‘귀문’은 기본 포맷인 2D는 물론, ScreenX, 4DX 등 다양한 포맷으로 오는 18일 전 세계 2,000여 개관 동시 개봉해, 관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전망이다.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1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