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스타잇엔터테인먼트

[코리아데일리(KD) 김유경 기자] 배우 오현지가 새로운 이름으로 스타잇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한다.

19일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연극배우 오현지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덕이라는 이름으로 우리에게 알려져 있는 오현지는 MBC 15기 공채출신이다. 1985년 영화 ‘돌아이’를 통해 데뷔했고, 이후 영화 ‘돌아이 2’, ‘돌쇠 바람’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렷다.

단아하고 편안한 모습이 매력인 오현지는 연극 ‘사흘만 볼 수 있다면’으로 약 30년이 넘는 긴 시간의 공백을 깨고 오덕이라는 활동명을 변경 후 복귀한 바 있다. 이 작품에서 오현지는 헬렌 켈러로 분해 많은 이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또 연극 ‘알츠. 하이! 뭐?’에서는 60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노인 역할로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현지는 뮤지컬 ‘사북, 화절령 너머’, 연극 ‘나의 판타스틱 장례식’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안정적인 연기를 바탕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스타잇엔터테인먼트 김다령 대표는 “오현지 씨와 함께하게 돼 기쁘다. 오현지 씨가 갖고 있는 내면의 에너지와 다채로운 모습을 잘 살려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오현지는 “새로운 이름으로 새 식구들과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하게 돼서 의미가 남다르다. 초심으로 돌아가 작품 속 캐릭터에 스스로 잘 투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고정관념 없는 배우로 활동을 해나가고 싶다”며 새 출발을 하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오현지가 전속계약을 맺은 스타잇엔터테인먼트에는 방송인 이상민, 허재, 세븐, 지숙, 나르샤, 이지애, 공서영, 신아영, 김효진, 김준희, 서유리, 김세희, 조수연, 이유빈 배우 안내상, 우현, 홍여진, 이얼, 지수원, 조련, 신승환, 황태광, 한수연, 이인혜, 백승희, 황동주, 손상경, 황바울, 김은영, 박신우, 권영민, 홍준기, 한소은, 남영주, 가수 쿠잉, 작곡가 김건우,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댄스스포츠 선수 박지우, 셰프 서현명, 당구선수 한주희 등이 소속돼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