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황정훈 기자

배우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 옹성우가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로 호흡을 맞췄다.

11일 오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제작 더 램프㈜/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감독 최국희)’ 제작보고회가 박경림의 사회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최국희 감독과 배우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 옹성우가 참석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마지막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 분)’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 옹성우는 ‘인생은 아름다워’를 몸으로 표현해 달라는 MC 박경림의 제안에 한껏 즐거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삶의 희로애락을 다 담아 함께 웃고 울고 노래하는 ‘인생 영화’를 예고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12월 개봉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