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이 있는 서울형토론모형’ 수업나눔행사, "교사들에게 좋은 촉진제 되길"

[코리아데일리 강윤지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29일 오후 1시에서 4시까지 서울시 11개 교육지원청 관내 14개 학교에서 초등교사 400여 명을 대상으로 ‘질문이 있는 서울형토론모형’ 수업나눔행사를 실시했다.

▲ 사진출처- 서울특별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초등 질문이 있는 서울형토론모형’은 기존의 경쟁식 토론에서 벗어나, 학생이 수업의 중심이 되어 서로 질문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통해 미래의 핵심 역량인 협력적, 심층적 의사소통 능력을 신장시킬 수 있는 모형이다.

수업 참관은 수업자별로 약 30여 명의 교사가 참여하며, 수업 후에는 ‘질문이 있는 서울형토론모형’의 현장 적용방안 등에 대해 질의·응답 및 토론을 실시해 교사들의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또한 공개수업 동영상을 서울시교육연구정보원 쌤(SSEM)에 탑재해 보다 많은 교사들이 다양한 수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23일 TBS TV에서 생방송으로 방영된  ‘질문이 있는 교실-서울형토론모형’ 대담에 참석한 한 패널 교사는 “학생들의 미래역량인 의사소통 능력을 신장시키고, 학생 중심의 토론수업에 질문이 있는 서울형토론모형이 매우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교육과정과 연계한 토론수업이 더욱 활성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미래역량을 키우기 위해 서울형토론모형 수업나눔행사가 교사들에게 좋은 촉진제가 되기를 기대하며, 교육과정과 연계한 토론수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컨설팅, 연수, 워크숍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수업나눔행사는 서울시교육청 소속 우수 수업 교사들이 다양한 교과에 ‘질문이 있는 서울형토론모형’을 실제 수업에 어떻게 적용하고 활용할 수 있는지 보여주기 위해 실시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