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칼럼
[박인환 CEO 칼럼] 롯데, 신격호 ‘노욕’+ 신동빈 ‘탐욕’+ 신동주 ‘허욕’추악한 세습경영이 빚은 롯데家 ‘왕자의 난’
박인환  |  parka9@ikorea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29  14:43: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롯데의 추락하는 날개 이유는? 

“언제까지 이런 봉건사회의 유물을 봐야하나” 시민들 개탄
롯데의 전근대적 조직문화도 이런 폐쇄경영에서 기인해

금융당국, 증여․상속과정 편법성 확실히 잡아내고
세무당국도 증여‧상속세 철처히 물려야

 

   
▲ 박인환 본사 대표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8일 일본 롯데에서 전격적으로 물러났다. 장남인 신동주(61)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일으킨 ‘왕자의 난’이 실패했기 때문이다. 그는 27일 오전 롯데호텔 34층 신 총괄회장 집무실을 방문해 “일본 롯데홀딩스에 문제가 많으니 이사회를 정리해 달라“고 신 총괄회장을 설득했다. 오전 9시 신 총괄회장은 딸인 신영자 롯데쇼핑 사장 등 친지 5명과 전세기에 올랐다.

일본에 도착한 그는 이날 오후 신 전 부회장과 함께 일본 롯데홀딩스을 찾아가 자신을 제외한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 6명을 전격 해임했다. 해임된 이사 중에 차남인 신동빈 회장(60)과 쓰쿠다 다카유키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포함돼 있다. 당시 신 총괄회장은 손으로 직접 이사들의 이름을 가리키며 단호하게 “모두 해임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런 그가 잠시 후 해임한 쓰쿠다 대표이사에게 다가가 “앞으로 롯데를 잘 부탁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반격도 빨랐다. 신동빈 회장은 해임된 이사 6명과 함께 28일 오전 9시 일본 롯데홀딩스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거꾸로 신 총괄회장 해임을 결정해 버렸다. 장남이 일으킨 난을 차남이 진압한 것이다. 그렇지만 3부자간의 진짜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번에 전근대적인 ‘집안 돈싸움’을 보면서 시민들은 “아직도 이런 봉건적인 세습과정을 지켜봐야 하느냐”면서 “근본 원인은 추악한 세습경영에 있다”고 입을 모았다. 결과적으로 이번 사태는 신격호 총괄회장의 ‘노욕’과 신동빈 회장의 ‘탐욕’ 그리고 신동주 전 부회장의 ‘허욕’이 빚은 참극이라고 풀이할 수 있다.

신 총괄회장은 90대 중반이다. 지금은 휠체어를 타고 언어구사도 어려움이 있다. 그런데 그는 건강을 지나치게 자신했다. 그룹 업무도 직접 챙겼다. 그룹 지배권을 놓기 싫었다. 더 할 수 있다고 믿었다.

그러나 그도 인간이다. 100년,1000년 살 것 같지만 돈으로 세월은 살 수 없다. 그러는 사이 경영 승계가 늦어졌다. 그룹 경영에 대한 전반적인 정리가 제대로 안 된 것이다. ‘노욕’이 자식들 싸움을 초래한 것이다. 일본에서 귀국할 당시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이었다. 이래 가지고야 그룹 총수라고 할 수 있겠는가.

차남 신 회장은 욕심이 너무 많았다. 지금까지 그가 보여준 경영 능력은 늘 시원치 않았다. 이렇다할 그룹의 미래비전도 내놓지 못했다. 가장 의욕적으로 그리고 자신의 이름을 전면에 내걸고 벌인 중국내 백화점 사업은 첫번째 공략지점인 베이징부터 흔들거렸다.

중국내 합작회사한테 완전히 당했다. 지금도 여기저기 사업장을 늘리고 있지만 여전히 맥을 못추고 있다. 유통사업이 아니라 그저 땅을 산 것에 그쳤다는 비아냥도 많다. 이런 신 회장이 재계 서열 5위 그룹을 그냥 넘겨 받겠다는 것은 아무래도 무리가 따른다. 왕자의 난이 일어날 수 밖에 없었다.

 

   
 

장남 신 전부회장은 욕심이 너무 허황된 것이었다. 경영 능력이 제대로 검증도 안됐고,또 국내 실전 경험이 일천한 그가 어떻게 이런 거대 그룹을 끌고 갈 수 있겠는가. 자신을 너무 몰랐다. 그런 상태에서 욕심만 앞세워 난을 일으키다보니 하루만에 실패한 것이다.

롯데그룹의 이런 분위기는 그룹 전체의 조직 문화에도 짙게 베어있다. 조직 분위기나 질서가 지극히 후진적이라는 게 재계의 일반적 평가다. 심지어 아직도 ‘상납문화’가 상존하고있다. 부하가 상사 집으로 수시로 고가의 선물을 보낸다고 한다. 그것도 모두 롯데백화점이나 롯데쇼핑에서 산 물건이나 상품권들이다.

롯데그룹의 부자 세습은 일단 기정사실이다. 그러나 아직도 정리되지 않은 사안들이 많다. 그건 신씨 일가가 알아서 할 일이다. 경영권이 누가한테 가느냐는 우리 국민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 그러나 그 세습과정이 투명하고 분명한가는 관심이 많다. 이런 점을 고려해 금융당국은 이들 3부자간의 증여 및 상속과정이 제대로 되고 있는지를 눈에 불을 켜고 지켜봐야한다. 세무당국도 관련 세금을 철저히 징수해야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롯데가의 싸움은 왕자의 난에 그치지 않을 것이다. 자칫 시민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집단 시위로 나타날 수도 있다. 이미 다른 재벌그룹의 편법 증여와 세금 탈루에 염증이 나 있다.

정부당국은 이를 명심해야 한다.


 

박인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  등록번호:서울 다 10506  |  등록일자:2011년12월12일  |  발행일자:2011년12월 12일  |  사장·발행인 겸 편집인 : 박인환  |  미디어총괄전무 : 김삼용
영상본부장 : 최상기  |  편집이사 : 김유경  |  청소년보호 책임자:정다미  |  고문변호사 : 김영생 변호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대표전화 (02) 6924-2400  |  팩스 (02) 6924-2419
Copyright © 2022 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