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데일리 손민주 기자]

조정석 신민아 주연의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감독 임찬상)가 10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스틸컷이 공개돼 화제다. 사진 속 신민아, 조정석은 의외로 잘 어울린다는 평을 받으며 남다른 케미를 풍기고 있다.

1990년 개봉 후 20여 년 만에 임찬상 감독의 연출로 다시 돌아온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4년 간의 연애 끝에 이제 막 결혼한 영민과 미영의 신혼생활을 그린 작품으로 ‘사랑하지만 때론 꼴도 보기 싫은’ 남녀의 미묘한 심리변화를 누구나 한번쯤은 겪어봤을 만한 상황과 생생한 대사들로 리얼하게 풀어냈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1990년 당대 최고의 로맨틱 코미디였던 이명세 감독 연출, 박중훈, 고(故)최진실 주연의 동명의 작품을 2014년 버전으로 새롭게 그린 작품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