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정기사와 관련 없는 수술하는 모습

[코리아데일리 지영은 기자]

한관종(땀관종)은 에크린 땀샘의 분비관에서 기원한다고 알려진 흔한 양성 종양 중 하나이다. 한관종은 대개 사춘기 이후 여성에게서 잘 발생하며 동양인에게 더 흔하다.

호발 부위는 눈 주위, 뺨, 이마이며, 그 외 다른 얼굴 부위나 목에도 발생하고, 드물게는 몸통, 샅, 생식기 및 사지에 발생할 수 있다.

대부분은 다발성으로 발생하며, 대칭적으로 산재하는 양상으로 분포하지만, 단독 또는 편측성, 군집성, 범발성으로 발생하는 사례도 드물게 보고된다. 피부 위로 융기된 1~3mm 정도 크기의 피부색 또는 홍갈색의 구진 형태로 나타나며, 대개 특별한 증상은 없다고 알려져 있다.

한관종 치료는 대개 미용목적으로 시행하게 되지만, 현재까지도 한관종의 치료는 만족스럽지 못한 상태이다.

치료로는 CO2 레이저나 Er: YAG 레이저 치료, TCA 박피술, 전기소작술 등을 통해 병변을 제거하는 시술이 있으며, 아트로핀 국소 도포 등의 치료도 최근 보고된 바 있다. 하지만 병변이 불완전하게 제거되는 경우가 많으며, 제거 후에도 재발할 수 있다.

이병에 대해 합병증으로는 다발성으로 발생할 수 있으며, 점차 크기와 개수가 증가할 수 있다. 하지만 이와 관련되어 특별히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은 알려져 있지 않다.

한관종의 발생과 관련하여 가족력, 유전적 요인, 발생학적 이상, 피부 부속기의 염증성 변화, 호르몬, 당뇨 등이 연관된 보고가 제시되고 있으나, 아직까지 확실하게 밝혀진 바는 없다.

증상은 피부 위로 융기된 1~3mm 정도 크기의 피부색 또는 홍갈색의 구진 형태로 나타나며, 대개 무증상으로 미용적으로 문제가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진단은 대개 임상적으로 진단할 수 있으며, 진단이 애매할 경우에는 피부 조직검사가 도움이 될 수 있다.

검사는 피부 조직검사는 병변 부위를 국소마취한 후 2~3mm 정도 크기의 피부 조각을 떼어내고, 필요 시 1~2바늘 꿰매게 된다. 얻어진 조직으로 표본을 만들고 현미경으로 관찰하며, 결과는 약 1~2주 후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